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한민족문화예술대상 시상식 가진 宋正熙 이사장

글·사진 : 서경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단법인 한민족문화협회(이사장 宋正熙)가 주최하는 한민족문화예술대상 시상식이 지난 9월 9일 열렸다. 3회째를 맞은 올해 시상식에서는 송순섭·박애리(국악)·이은주(민요)·김백봉·정주미(한국무용)·김정배(문학)·강지주(서화)·이지혜(가야금) 등 8명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우리나라 전통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한 문화예술인들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이 상은 국악·영상예술·한국무용·문학·서화·대중문화 등 6개 분야에 걸쳐 수여된다.
 
  송정희(65) 이사장은 “한민족의 얼을 되살리고 전통 문화를 계승하기 위해 앞으로 100년 동안 전통 문화예술인들에 대한 시상을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 이사장은 국내 유명 사찰의 현판과 2006 독일월드컵 당시 태극전사들의 유니폼에 새겨진 ‘鬪魂’(투혼) 등의 글씨를 쓴 서예가로 유명하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07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