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마감을 하며

통일 때문에 ‘자유’를 버릴 수는 없다

글 : 김성동  월간조선 편집장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10월 3일은 독일이 통일된 지 30년이 되는 날입니다.
 
  우리 민족 구성원 대부분은 남북이 통일되기 원합니다. 거부할 수 없는 당위로 받아들입니다. 통일이 되면 경제력에서나 군사력에서나 통일 대한민국의 국력은 주변국들의 눈치를 살피지 않아도 되는 강대국이 될 것이라는 낙관적 전망도 나옵니다.
 
  통일 이후 ‘장밋빛 전망’을 말하는 분들도 있지만, 통일의 대가로 치러야 할 자유 대한민국의 경제적 희생 때문에 통일을 걱정하는 이들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소수이기는 하지만 엄청난 경제적 희생을 치르면서까지 꼭 통일을 해야 하는가에 의문을 제기하는 분들이 생겨나는 것이죠. 경제적 희생은 차치하고 이념이 다른 체제에서 75년 동안 살아온 남북이 ‘자유’ ‘민주’라는 가치를 공유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시간이 걸릴지 염려하는 분들도 적지 않습니다.
 
  무슨 강박에 시달리는 듯, 북한에 무언가를 주지 못해 안절부절하는 것 같은 문재인(文在寅) 정권의 대북(對北) 저자세 정책이 그런 생각의 싹을 틔운 일면도 있을 겁니다.
 
  그런 점에서 독일 통일은 분단국인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月刊朝鮮》은 10월호에서 제2차 세계대전 후 같은 분단국의 길을 걸었던 독일의 통일 과정과 현재에서 우리가 배우고 지양할 바가 무엇인지 알아보는 ‘독일 통일 30주년’ 특집기사를 마련했습니다.
 
  이번 독일 통일 특집기사로 마련한 글 모두 소중하지만 그중 제 눈길을 끈 것은 ‘독일의 대외(對外)정책과 통일정책’에 대해서 배진영 기자가 쓴 “첫째 목표는 자유, 둘째는 평화, 재통일은 세 번째” 제하(題下) 기사였습니다. 이 기사의 제목은 1954년 4월 오이겐 게르스텐마이어 하원의장이 독일 기민당의 외교정책을 설명하면서 한 말입니다.
 
  이 정신은 계속 이어져 통일독일을 이끈 헬무트 콜 총리는 통일되기 몇 해 전인 1987년, “자유를 팔아서 통일을 사는 게 아니라, 자유는 통일의 전제조건”이라면서 “민족의 통일은 국민의 자유 속에서 성취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우리가 남북통일을 지향하면서 결코 버려서는 안 될 가치 역시 ‘자유’라고 생각합니다.
 
  고맙습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11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