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여기, 수많은 얼굴이 살아 있네!”

글 :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kimchi@chosun.com

사진 : 조준우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국의 석인들. 석인 혹은 돌사람은 한국의 미술적 문화유산 가운데 가장 풍요롭다. 문관석, 무관석, 동자석, 망부석은 한국의 산야(山野) 어디를 가든 만날 수 있는 돌사람이다. 마을 어귀에서는 흔히 장승이나 벅수를 볼 수 있고 비각이나 비석 곁에서도 찾을 수 있다.
  돌로 만든 얼굴상(像)이지만 보는 이의 마음에 따라 표정이 바뀌는 것 같다.
 
  웃는 동자석(童子石)이 때로 슬퍼 보인다. 근엄한 모습의 장승이 왠지 싱거운 이웃 아저씨 같다.
 

  문관석(文官石) 앞에 서면 괜히 목례라도 하고 싶고, 망부석(望夫石) 같은 애절한 석인상 앞에 가면 발길이 절로 머문다.
 
문관석. 머리에 관을 쓰고 손에는 홀(笏)을 들었다. 문관석은 8세기 통일신라 시대부터 우리나라 무덤 앞에 세워지기 시작했다. 고려와 조선으로 넘어오면서 왕릉이 아닌 고관이나 양반의 무덤 앞에도 문관석이 세워졌다.
 
동자석. 불교나 무속에서 보살, 명왕, 산신 등을 모시는 어린아이 상이다. 무덤 앞의 동자석은 죽은 이를 모신다는 의미이다.
 

  수백, 수천 년의 긴 세월을 이겨낸 우리 민족의 표정이 돌과 나무, 도자기에 담겨 있다. 다양한 표정 속에 장인의 예술적 감수성과 시간의 흐름까지 만날 수 있는 곳이 ‘얼굴 박물관’이다.
 
  손으로 만져보면 그냥 돌이지만 그 속에 영적(靈的)인 느낌이 ‘넘치지 않게’ 담겨 있다. 무속(巫俗)보다는 친근하다는 느낌이 더 든다.
 
얼굴 박물관의 내부 모습. 옛사람의 손길이 담긴 얼굴 표정이 오늘을 사는 사람들의 표정으로 바뀌는 순간을 경험하게 된다.
 
사람을 본떠서 만든 다양한 세계의 인형들. 흙을 빚어 만든 토우(土偶), 나무로 만든 목각인형, 짚과 풀 또는 헝겊으로 만든 인형 등 다양하다. 기능면에서는 망자의 부장품으로 무속적 신앙의 대상으로 또는 장난감으로 쓰였다.
 
한국의 탈 또는 가면은 다양하다. 예능탈은 마을이나 고을에 전승되는 탈춤이나 산대놀이(가면극)와 같이 전승돼왔다. 무속적 또는 제의적 성격의 탈도 있다. 소재 또한 나무, 종이, 박, 짚 등 다양하다. 외국의 탈 역시 다양한 방식으로 쓰였는데 추수감사나 다산, 기우제, 악령을 쫓는 의식 때 사용되었다.
  이곳은 경기도 광주 남종면에 위치한 얼굴 박물관. 김정옥(金正鈺) 관장이 반세기 동안 모은 1000점이 넘는 석인(石人), 목각인형을 비롯해 도자기와 유리 인형, 그리고 사람 얼굴을 본뜬 와당과 가면(탈) 등으로 발 디딜 틈이 없다. 이 중에서 석인(돌사람)이 가장 인상적인데 우리의 미술적 문화유산 중 가장 풍요로울 뿐 아니라 다양하다.
 

  김정옥 관장은 “연극 공연을 하러 국내외를 자주 다니며 석인이나 도자기 같은 작품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그러다 서양과 차별화된 한국 미(美)에 관심이 생겼다. 2003년 무렵 박물관을 개관했다”고 말한다.
 
다양한 무속화. 종교화로의 상징성과 함께 부적과 같은 기능적인 역할도 수행했다. 무속화는 회화적 가치도 지닌다. 대담한 색채와 선, 그리고 독특한 상상이 빚어내는 구도는 현대미술과 상통하기까지 하다. 무속화 속 얼굴 표정은 희로애락을 초월한 듯 보인다.
 
다양한 돌사람 앞에 선 김정옥.
  구체적으로는 석인(벅수, 문관석, 무관석, 동자석, 선비석, 민불 등)이 300여 점이고 목각인형(상여나 꼭두극 또는 불교미술)이 200여 점, 도자기나 테라코타 인형 50여 점, 한국과 중국의 와당 50여 점, 가면이나 탈 100여 점, 초상화나 무속 인물화 100여 점, 현대작가의 회화와 조각 100여 점, 그 밖에 민속품 100여 점 등에 이른다.
 
  어쩌면 이곳에서 우리와 가장 닮은 얼굴, 가장 찾고 싶은 얼굴과 만날 수도 있다. 그런 설렘이 발길을 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07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