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캠퍼스 뉴스

축제의 장 된 대구대 개교 60주년 행사

글 :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ironheel@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 : 대구대학교 제공
  지난 5월 3일 열린 대구대학교(총장 홍덕률) 개교 60주년 기념행사는 교수와 학생, 동문들이 한데 어우러진 축제의 장이었다.
 
  대구대 학생, 교직원, 동문은 물론 대구사이버대학생, 영광학원 산하 특수학교 학생 등 1500여 명이 경산캠퍼스에서 즐거운 시간을 함께했다.
 
장애학생과 외국인 학생, 학군단, 각종 동아리 학생들은 정문에서 성산홀까지 뻗은 8차선 차로를 따라 퍼레이드를 벌였다.
  오전 11시에 열린 개교 60주년 기념식에서는 장애인 교육과 복지 증진에 기여한 인물 또는 단체에게 수여하는 ‘사랑·빛·자유상’, 동문으로서 모교의 명예를 드높인 사람에게 주는 ‘자랑스러운 대구대인상’, 장기근속상 등을 시상했다. 홍덕률 대구대 총장은 기념사에서 “교육 패러다임과 행정 패러다임의 혁신을 통해 교수와 직원 사이에, 교수와 학생 사이에, 대학과 대학 밖의 사회 사이에 가로놓인 높은 장벽들을 혁파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후 2시부터는 대학 정문에서 성산홀(본관)까지 이어지는 성산대로에서 퍼레이드를 벌였다. 퍼레이드 후에는 성산홀 앞 잔디광장에 모여 새로 제작된 대학 UI(University Identity) 조형물 오픈식을 가졌다. 저녁에는 ‘삼성라이온즈와 함께하는 대구대학교의 날’ 행사를 열어 학생과 교직원 3000여 명이 함께 야구 경기를 관람했다.⊙
 
홍덕률 대구대 총장이 경기에 앞서 시구를 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와 함께하는 대구대학교의 날’을 맞아 경기 시작 전 대구대 장애인 합창동아리인 ‘아띠나래’와 청각장애인 동아리 ‘손누리’ 학생들이 애국가 제창을 했다.

참석자들은 퍼레이드 후 성산홀 앞 잔디광장에 모여 새로 제작된 대학 UI(University Identity) 조형물 오픈식을 가졌다. 이날 잔디광장의 이름도 학생공모를 통해 사랑광장으로 바꾸었다.

하늘에서 내려다본 대구대학교 캠퍼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05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