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4050life

물 위의 私생활, 요트클럽

글·사진 : 조준우  월간조선 객원사진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700요트클럽이 보유한 스포츠 요트와 쌍동선 요트들.
  요트 세일(Sail)은 강바람을 맞으며 도시 생활의 스트레스를 날릴 수 있는 스포츠다.
 
  비싼 가격과 여의치 않은 세일링(Sailing·보트 타기) 공간 때문에 접근이 어렵다고 생각하지만, 동호회를 통하면 보다 쉽게 요트를 즐길 수 있다.
 
요트 스키퍼(선장)가 동호회원에게 세일링 교육을 하고 있다.
  요트 동호회 중에는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활동하는 700요트클럽이 대표적이다. 동호회에 가입하면 세일링 교육 수강과 체험이 가능하다. 1회 체험 비용은 2만~3만원 선이다. 이 클럽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무료 요트교실도 운영한다. 작년 한 해 5000여 명이 참여했다. 동호회에 가입한 회원은 제한 없이 요트 세일링이 가능하며, 클럽이 보유한 요트 중 어느 것이나 이용할 수 있다. 회비는 연 250만원 선이며, 별도의 회원 가입 자격은 없다.
 
  700요트클럽 이은정 대표는 “세일링 외에도 선상 워크숍이나 모임 등 요트를 활용한 이벤트가 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는 도시 안에 강이 흐르고, 그 강이 바다로 이어지는 지형이 많아 세일링을 비롯한 요트 문화의 저변 확대가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강에서 세일링을 즐기는 요트 동호인들.

쌍동선 요트의 실내. 소파와 TV가 있고, 10명 정도가 앉아 회의를 할 수 있다.

요트클럽 회원들이 요트 실내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요트 실내에 있는 침실과 살롱을 연결해 주는 통로. 요트는 선체의 개수에 따라 단동·쌍동·삼동선으로 나뉜다.

서울 반포한강지구에 있는 700요트클럽 회원들이 쌍동선 요트 위에서 기념촬영을 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04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