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시소개

아마도예술연구소가 선정한 이달의 전시, <제3의 국적>展

글 : 조혜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 : 아마도예술연구소 제공
권효진. 무제. 디지털프린트. 42x65cm. 2012
  자유를 찾아 탈북한 권효진씨, 중국 변방 소수민족 조선족 출신의 신광씨, 국제결혼으로 장기 체류하며 한국에서 살고 있는 ‘파란 눈의 이방인’ 제임스 토플과 에릭 스캇 넬슨.
 
  이들의 공통점은 타국에서 넘어와 한국을 제2의 고향으로 삼았다는 점이다. 같은 공간에서 함께 살고 있지만 엄연히 태생이 다른 사람들. 그들에게 한국 사회에서 느끼는 이질감은 ‘예술적 영감의 원천’이 됐다.
 
  다양성 부재를 지적받는 한국사회의 근본적 문제를 그림과 사진 또는 영상에 녹여낸 <제3의 국적>전(展)이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아마도예술공간에서 9월 1일부터 30일까지 열리고 있다.
 
권효진. 요덕 수용소 삽화. 21x29cm. 2011
  미술 비평과 큐레이팅 분야의 전문가가 모인 ‘아마도 예술연구소’가 운영하는 이 공간은 매달 국내 미술계의 신진 작가 발굴을 위해 새로운 전시를 기획하고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제3의 국적>전은 연구소가 처음 시도한 ‘아마도전시기획상’의 첫번째 당선작이다. 신진 작가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전시기획 공모전으로 당선자에게는 지원금과 공간전시 기회를 준다. 연구소는 앞으로 매달 전시기획안을 공모 받고 지원할 계획이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04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