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집중취재

국산 헬리콥터산업 성공 가능성은?

지금이 소형 무장헬기(LAH)·민수헬기(LCH) 개발의 최적기다!

글 : 조진수  한양대 기계공학부(항공공학) 교수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 ‌1967년 미군(美軍)이 증여한 OH-23 Raven 3대로 시작, 2001년 한국형 다목적헬기(KMH)
    사업에서 2004년 한국형 헬기 개발사업(KHP)으로 전환
⊙ 수리온, 서울시 소방헬기 선정사업에 서류도 못 낸 배경
⊙ 세계 6위권 군용(軍用)헬기 보유국이지만 ‘사실상’ 독자 개발 헬기 없어
⊙ 국산 헬기산업도 자동차산업처럼 성장 가능성 충분

조진수
1956년생. 서울대 항공공학 학사 및 석사, 미국 퍼듀대 항공공학 박사 / 한국항공우주학회 회장,
공군 F-X 평가단 및 항공사업지원 자문위원, 국토부 항공안전기술원 이사 역임.
현 공군 정책발전 자문위원, 방위사업청 KF-X 및 한국형헬기 전문위원, 합참 시험평가 전문위원,
한국항공우주산업 산학위원장, 국방 NCW 포럼·한국국방안보포럼·한국방위산업학회 이사
최초의 국산헬기 수리온.
  헬기는 산악 지형이 많은 우리에게 중요한 항공무기 체계 중 하나다. 육군으로서는 가장 중요한 무기체계라 할 수 있다. 대한민국은 세계 6위권의 군용헬기 보유국이다. 그러나 베트남전(戰) 때 활약한 UH-1H와 4인승 소형 헬기에 ‘억지로’ 무장(武裝)한 500MD가 아직도 주력 군용헬기다. 우리 군(軍)이 운용 중인 대부분의 헬기는 외국산 도입 기종으로, 원제작사 부품생산 중단 등으로 운용 유지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개발한 것이 바로 최초의 국산 기동헬기인 ‘수리온’이다.
 
  헬기는 하나의 플랫폼으로 여러 용도의 헬기(파생형 헬기)를 만들 수 있다. 수리온 생산업체인 주식회사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은 ‘수리온 파생형’ 헬기를 통해 현재 전량 수입해서 쓰고 있는 경찰 및 소방헬기,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해상(海上)작전헬기, 의무 후생 및 탐색구조헬기, 촬영용 헬기 등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수리온은 최근 ‘체계결빙’이라는 악재(惡材)에 발이 묶여 있다. 더군다나 서울소방본부와 부산소방본부가 외국산 소방헬기를 선호함으로써 KAI의 국산 소방헬기 사업이 차질을 빚고 있다.
 
  국산 헬기 개발 역사와 현황, 문제점들을 짚어 봤다.
 
 
  한국 헬기 개발 약사(略史)
 
국내에 처음 도입된 헬기 OH-23 Raven.
  우리나라에 헬기가 처음 도입된 것은 1967년이다. 당시 미군(美軍)이 운용하던 OH-23 Raven 3대를 국군에 증여한 것. OH-23 도입을 발판으로 육군항공학교에 회전익학과를 창설하고 회전익 조종사를 배출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증여받은 기종을 운용하는 데 머물렀다. 도입 이후 10년 가까이 UH-1H 등을 운용하는 것이 우리나라 헬기 ‘역사(歷史)’의 시초다.
 
   이후 우리나라는 1976년 미국 맥도널더글러스(McDonnell Douglas)사(社)의 소형 기동헬기 500MD를 면허생산 방식으로 도입했다. 면허생산 방식이란 원제조사로부터 기술협력 또는 생산 권한을 양도받아 국내에서 해당 제품의 부품을 조립해 소요군·소요처에 완제품을 최종 납품하는 방식이다. 500MD는 1976년부터 1980년까지 대한항공에서 300여 대를 생산해 우리 육군 등에 납품했다. 헬기 소요(수요)에 따라 대전차(對戰車) TOW 미사일을 장착해 운용하기도 했다. 대한항공은 1981년부터 1993년까지 맥도널더글러스사를 인수한 미국 휴즈(Hughes)사에 500대 분의 동체를 납품함으로써 1600만 달러의 수출 실적을 올린 바 있다.
 
  500MD의 후속으로 중형 기동헬기 도입 사업이 1987년 시작됐다. 주(主)계약자로 500MD를 면허생산한 대한항공이 선정됐고, 기종은 미국 시코르스키(Sikorsky)사의 UH-60 블랙호크(Blackhawk)였다. 1990년 사업계약이 체결된 후 1999년까지 총 138대가 대한항공에 의해 면허생산됐다.
 
  1980년대 말 한국은 12종, 700여 대를 갖게 되면서 세계 7위 군용(軍用) 헬리콥터 보유국이 됐다. 그러나 보유 기종이 전량 외산(外産)이어서 성능개량이 불가능했다. 전력증강을 위해 추가비용을 들여서라도 다른 기종을 구매할 수밖에 없었다.
 
  이런 배경으로 ‘KLH(Korean Light Helicopter)’라 불리는 소형헬기 도입사업이 시작됐다. 그러다 1995년 국방부가 ‘다목적헬기(Multiple Purpose Helicopter·MPH)’ 사업을 추진하면서 독자적인 헬기 개발의 발판을 마련했다. 당시 삼성항공(현 KAI의 모체 중 하나)은 연구진을 미국의 벨(Bell)사에 파견해 SB-427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도 했다. 그러나 갑자기 닥쳐 온 IMF 외환위기로 국방예산 절감 차원에서 다목적헬기 사업은 백지화됐다.
 
  2000년 대형(大型) 공격헬기 도입의 필요성을 느낀 국방부는 AH-X(대형공격헬기) 사업을 진행했다. AH-X사업에서 가장 유력한 후보기종이었던 아파치의 초기 도입비용은 당시 가격으로 대당 250억원. 여기에 운영·유지비도 높게 책정돼 비판적인 의견이 많았다. 향후 독자 모델 개발을 위해 ‘절충교역을 통한 신기술 확보’ 쪽의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마침내 2001년 6월 합참에서 ‘한국형 다목적헬기(Korean Multi-role Helicopter·KMH)’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기동헬기를 개발한 후 공격헬기를 순차적으로 개발하기로 한 것이다. 그런데 우여곡절 끝에 KMH 사업은 기동헬기와 공격헬기를 분리, 개발하는 쪽으로 변경됐다. 2004년 한국형 다목적헬기(KMH) 사업은 한국형 헬기 개발사업(Korean Helicopter Program·KHP)으로 전환된 것이다. 2006년 KAI와 국방과학연구소(ADD),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등이 개발 주관 기관으로 선정됐다.
 
 
  첫 국산헬기 수리온
 
  수리온이란 매과 조류를 뜻하는 ‘수리’와 ‘100’이란 뜻을 가진 우리말 ‘온’의 합성어(合成語)다. 독수리의 용맹함과 100% 국내 제작을 염원해 지은 이름이다. 수리온은 한국형 헬기 개발사업(KHP)의 일환으로 설계, 제작된 중형 기동헬기이다. 총 개발비는 1조3000억원이다. 2006년 6월 개발에 착수한 지 38개월 만인 2009년 7월 경남 사천에 위치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공장에서 첫 출고됐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독자적으로 헬리콥터를 개발한 세계 11번째 국가가 됐다. KAI는 2022년까지 약 4조원 규모로 200여 대의 수리온을 생산 납품해 노쇠한 UH-1H와 500MD 헬기를 대체할 계획이다. 수리온 사업이 예정대로 갈 경우 약 12조원의 산업파급 효과와 5만여 명의 일자리 창출도 기대된다.
 
  수리온은 최대 이륙중량이 약 9t(2만 파운드)인 중형 헬리콥터로, 분당 150m 이상의 속도로 수직 상승할 수 있다. 약 2700m 상공에서도 제자리 비행이 가능해 한반도 전역 산악지형에서 작전이 가능하고, 게처럼 옆으로 날거나 후진 비행 및 S자 형태의 전진 비행도 가능하다. 또한 승무원을...

프리미엄 결제안내

본 기사는 유료기사입니다. 전문을 보시려면 로그인 후 프리미엄회원 등록을 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하기

프리미엄 결제하기

* 월간조선 정기독자는 추가 비용 없이 프리미엄 이용이 가능합니다.   정기독자 프리미엄 신청

캐시 결제 안내(건별기사)

캐시로 결제하기

캐시 충천은 1,000원부터 입니다.
캐시로 결제된 기사는 결제 후 1시간 동안만 읽으실 수 있습니다.

캐시 충전 하러 가기      캐시 충전내역 확인법

* 캐시를 정상적으로 충전 후 위의 '캐시로 결제하기' 버튼을 한번더 클릭하여 주셔야만 기사전문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04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