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 한 권의 책

케이컬처, 대한민국 해외 홍보 50년의 기록 (해외문화홍보원(KOCIS), 어반북스 편집부 지음 | 어반북스 펴냄)

“우리 것을 알립니다”

글 :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kimchi@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 번도 드러내지 않았던, 대한민국 문화를 알리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에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았던 50년 전부터 BTS, 〈오징어게임〉 등 세계적인 문화 콘텐츠 강국이 된 지금까지, 시대의 흐름에 따른 해외 홍보의 흐름을 한 권의 책에 담았다. 초대 문화부 장관인 이어령 선생의 인터뷰가 책 첫머리에 실려 있어 눈길이 간다.
 
  “한국의 문화가 주목받는 것도 그 기저엔 외로움이 존재한다고 생각합니다. 대륙도 해양도 아닌 반도에 외롭게 존재하는 대한민국. 그 안에서 생성된 ‘막’ 문화가 고갈된 문화·예술 분야에 신선한 자극이 된 건 아닐까요?”
 
  이어령 전 장관은 이런 말도 했다.
 
  “해외 홍보를 한다고 하면 ‘우리의 것을 알린다’라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영국 사람도 인간이고 한국 사람도 인간입니다. 영국 사람과 한국 사람이 공통적으로 가진 것을 꺼내놓았을 때 그제야 서로 통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같은 이야기를 전달한다고 했을 때 대상이 누구냐에 따라 내용의 전달 방식 또한 달라집니다. 상호성이 있어야 진정한 소통이 가능하다는 걸 받아들여야 해요.
 

  왜 전 세계가 BTS에 열광할까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왜 환호를 받을까요? 오늘의 문명사회에서 잃어버린 것을 우리의 문화 콘텐츠가 찾아줬기 때문입니다.”
 
  해외문화홍보원(KOCIS)은 정부 내 유일한 국가 홍보 전담 기관이다. 지난 50년간 문화 교류의 허브이자 명실상부한 K-콘텐츠 전파를 위한 종합 창구 역할을 해왔다. 박정렬 해외문화홍보원장은 “한류를 세계인이 보다 자유롭게 누릴 수 있도록 ‘우리의 것’을 바쁘게 실어 나르는 문화의 수레바퀴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02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