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뉴스의 人物

박정하 광부

221시간 만에 돌아온 기적의 사나이

글 :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kimchi@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스1
  “불빛이 보이더니 누군가 형님! 하면서 막 뛰어왔어요. 아이고, 이제 살았구나 싶었죠.”
 
  경북 봉화군 아연 광산 매몰 사고 열흘째인 11월 4일 밤 고립 221시간 만에 선산부(작업 반장) 박정하(62·강원도 정선 고한읍)씨와 후산부(보조 작업자) 박모(56)씨가 살아 돌아왔다. 이태원 압사 사고로 충격과 실의에 빠져 있던 국민들에게 두 사람의 생환(生還) 소식은 마치 ‘내 부모, 내 자식’이 돌아온 것과 같았다. 사람들은 이구동성으로 기적이라 했다.
 
  10월 26일 경북 봉화군의 한 아연 광산. 갑작스러운 매몰로 지하 190m 갱도는 암흑 천지였다.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었다. 두 사람은 출구를 찾기 위해 막힌 갱도를 살폈다. 그러나 토사(土砂)와 암석뿐이었다.
 

  ‘살고 싶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괭이를 들었다. 10m 정도 파 나갔지만 더는 어려웠다. 화약 20여 개를 꺼냈다. 두 번에 나눠 발파도 시도했지만 꿈쩍도 안 했다.
 
  누가 희망은 ‘선택’이라고 했던가. 자신의 앞날이 훤하기 때문에 희망이 느껴지는 것이 아니다. 희망을 가질 때 앞날이 훤해온다. 그는 이 희망으로 순간순간을 버텼다. 낙담할 수 없었다. 우선 쉴 만한 곳을 찾았다. 좀 넓은 공간에 이르자 비닐로 얼기설기 텐트를 쳤다. 모닥불을 피워 몸을 데웠다. 쟁여놓은 커피믹스 봉지 18개를 사흘에 걸쳐 나눠 식사 대용으로 먹었다. 커피믹스가 ‘재난식량’이 될지 누가 알았겠는가. 갱도 천장에서 뚝뚝 떨어지는 지하수를 받아 마셨다.
 
  “안전모에 달린 랜턴 배터리가 소진됐을 때 잠시 절망감을 느꼈어요. 가족의 얼굴을 생각하며 버티려 했죠.”
 
  헬렌 켈러의 말대로 ‘희망은 인간을 성공으로 인도하는 신앙’이었다. 서로 어깨를 붙이고 체온을 유지하며 삶의 의지를 놓지 않았다. 절대 놓을 수 없었다. 구조된 후 박씨는 “우리 두 사람이 힘을 합치지 않았다면 아무것도 못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결국 지난 11월 4일 밤 11시쯤, 사고 발생 9일 만이자 고립 221시간 만에 무사 생환했다. 박정하씨의 말이다.
 
  “막 태어난 갓난아기처럼 감회가 새롭습니다. 삶을 포기해야 할 것 같다고 여겼었는데 많은 분의 도움으로 새로운 삶이 주어졌어요. 이제는 아주 즐거운 마음으로 제2의 인생을 살아보려 합니다.”
 
  전북 남원이 고향인 박씨는 1980년 강원도 사북에 정착했다. 《강원일보》에 따르면 광부였던 장인을 따라 사북 동원탄좌에서 탄광 일을 배운 후 광부의 길을 걸었다. 2004년 11월 동원탄좌가 문을 닫을 때까지 20여 년을 일했다. 은퇴 후 가족과 함께 펜션을 운영하다 2017년 말 다시 경북 봉화로 내려가 괭이를 잡았다.
 
  “동원탄좌에서 근무할 때 ‘특수보호대’에서 근무한 적이 있었어요. 붕괴 사고가 나면 구조하는 일을 했던 경험이 이번 붕괴 사고 때 큰 도움이 됐습니다.”
 

  강원도 정선의 ‘우리 집’으로 돌아온 그는 “다시는 광부 일을 하지 못할 것 같다”고 털어놨다. 암흑 천지 221시간 동안 가족이 얼마나 소중한지 알게 되었단다. 그는 “이제는 모든 시간을 가족과 함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광산의 열악한 환경을 변화시키는 일에 나서겠다는 뜻도 드러냈다.
 
  “지금 광산 환경은 1980년대 초와 비교해 하나도 변한 것이 없어요. 힘겹고 위험한 현장에서 여전히 일하고 있죠. 조금이라도 안전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사회단체와 연계해 광부들을 돕는 활동을 하고 싶습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12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