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자동차뉴스

현대기아차 5000만대의 부품 책임지는 현대모비스

빠른 자동차 수리가 가능한 이유

글 :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hychung@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현대모비스 아산물류센터 직원이 PDA로 재고 정리를 하고 있다.
  외제차를 구입하려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했을 법한 고민 하나가 있다. 만일 차가 고장나면 AS비가 얼마나 들어갈까에 대한 것이다. 비싼 차값이며, 유지비용은 그렇다손 치더라도, 차를 AS받는 경우가 여간 신경 쓰이지 않는다.
 
  ‘부품이 외국에서 오기 때문에 3~5주가 걸린다’는 얘기가 반가울 사람은 없다. 실제로 이 같은 이유가 국산차를 구입하는 조건의 하나가 된다는 사실은 통계로도 입증돼 있다. 현대모비스는 “원활한 AS부품 공급과 빠른 수리가 현대기아차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를 높이는 가장 큰 요소”라고 분석하고 있다. 2014년을 기준으로 전(全) 세계에 운행되고 있는 현대기아차는 무려 5000만대에 육박한다. 그리고 이들에 대한 부품 공급은 현대모비스가 전적으로 책임지고 있다.
 
 
  단종 차량의 AS 부품 보유
 
  현대모비스는 국내에 총 4개의 물류센터를 갖고 있다. 이 중 아산물류센터가 가장 크다. 충남 아산 인근의 총 7만3024평 부지에 세웠다. 이곳에서 국내 70개 사업소에, 또 해외 201개 국가에 AS 보수용 부품을 공급한다. 현대모비스 아산 공장에 있는 자동차 부품은 무려 38만2000개다. 신차 한 대를 출시하면, 이곳에 적게는 수천 개에서 많게는 수만 개에 달하는 품목을 추가해야 한다. 부품의 숫자만 놓고 보면 ‘저걸 어떻게 일일이 찾아서 쓰지’ 하는 생각이 들게 마련이다. 하지만 이곳에서는 현대모비스의 최첨단 시스템을 적용해 그런 우려를 잠재운다. 이곳에 근무하는 직원들의 손에는 PDA가 들려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PDA를 활용한 물류처리 시스템을 도입해 물류 창고 내 부품의 저장, 출고를 비롯해 전체 작업 공정에 대해 실시간으로 공정 처리를 알 수 있다. PDA로 부품 바코드를 찍으면 수량, 저장위치 등 다양한 정보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렇게 찾은 부품을 컨베이어 시스템을 통해 포장 공정으로 옮긴다. 물론 부품을 담은 플라스틱 바구니에도 바코드를 부착해 놓아 어떤 부품을 어디로 배송했는지 바로 알 수 있다는 것이 현대모비스 측의 설명이다. 포장 작업자 역시 이 바코드를 읽고 특별 제작한 종이 박스에 담아 주문 지역으로 배송한다.
 
  물류센터 바닥도 일반 공장과는 다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자동차에 무거운 부품이 많아 바닥이 평평하지 않으면 안전사고로 이어질 확률이 높기 때문에 물류센터 바닥은 강섬유강화 콘크리트로 시공했다”고 말했다. 강섬유강화 콘크리트는 콘크리트와 강섬유를 혼합한 복합재료인데, 보통의 콘크리트에 비해 10배 이상 충격에 강한 것이 특징이다. 사고 난 차량을 공업사에 입고하고, 빠른 시간 안에 수리를 받을 수 있는 데에는 최첨단으로 무장된 현대모비스의 기술력이 있는 셈이다.
 
  현대모비스의 또 다른 서비스 중 하나는 고령차의 부품들을 제공하는 것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국내 자동차 부품의 법적 책임 공급 기간은 차량 단산 후 8년이지만, 현대모비스는 현대기아차의 순정 부품 책임 공급자로서 더 오래된 고령차의 부품들도 보유해 공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단산 차종 120종에 대한 부품을 보유하고 있다. 이들 단산 차종의 오래된 부품 재고는 전체 보유 재고의 13%(450억원) 정도. 고객들이 이 부품을 찾지 않는다면 회사로서는 잠정적 손실이 될 수 있는 부분이다. 하지만 현대모비스는 이들 부품을 보관하기 위한 전용창고를 따로 운영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더 이상 찾지 않는 부품들도 일정 부분을 재고로 보유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고객의 만족을 극대화하기 위한 배려”라고 말했다.
 
  요즘 세계적으로 완성차 시장의 양적 성장이 둔화되는 추세인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에 비해 완성차 업계에서 브랜드 충성도가 나날이 중요해지고 있고, 브랜드 재구매율 관리가 자동차 업계의 핫 이슈로 떠오르는 것이 현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고객들의 감성적인 부분까지 충족시켜 주는 브랜드의 충성도를 높여야 하는 시점에서, 현대기아차의 순정부품 공급업체로서 현대모비스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05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