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北인권단체, 김정은 규탄 대회 진행…한‧미‧일 단체 ‘서울선언’ 발표

美 상·하원 의원 18명 北주민에게 보내는 메시지 공개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북한인권단체들은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2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김정은 규탄 탈북민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북한인권단체들이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김정은 규탄 탈북민 결의대회’를 열었다. 


22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진행된 김정은 규탄 탈북민 결의대회에서는 북한에서 자행되는 인권유린 상황에 대해 규탄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북한의 공개 재판과 공개 총살 등 북한 내부 인권 유린 실정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특히 미국 상·하원 의원 18명이 북한 주민에게 보내는 메시지가 담긴 영상도 상영됐다. 


북한자유주간 준비위원회에 따르면 한국·미국·일본 단체들이 연대해 작성한 ‘서울선언’을 발표했다. 인권 문제를 이유로 대북 제재를 강화하고 인권 개선을 대북 인도적 지원의 조건으로 둬야 한다는 등의 요구사항이 선언에 담겼다.


다음은 서울 선언문 원문이다.


제20회 북한자유주간, 서울선언


우리는 기념할 만 한 제20회 북한자유주간을 서울에서 맞고 있다. 돌이켜보면 지난 20년간 우리는 납북자와 국군포로, 탈북자와 북한주민의 자유와 인권, 해방을 위해 싸워왔고 의미 있는 성과를 이루어 냈다. 


때마침 지난 8월 한미일 정상은 캠프 데이비드에서“우리는 납치자문제, 억류자 문제 및 귀환하지 않은 포로 문제의 즉각적인 해결을 포함해 인권·인도적 문제를 다뤄 나갈 것이다. 우리는 자유롭고 평화로운, 통일된 한반도를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이는 3국 정상이 북한의 인권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약속하면서 한반도의 자유통일을 지지한 것이며, 인권문제의 최종 해결은 자유통일이라고 주장해온 우리의 결의- 북한의 인권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3국정부의 의지로 읽힌다. 


이렇게, 세 나라 정상이 모여 주요의제로 상정할 만큼 북한의 인권상황은 열악하다. 

또다시 주민들은 굶어죽고 있으며 중첩되는 경제위기 속에서도 독재자 김정은은 핵과 미사일에 의한 군사도발을 극대화하고 있다.  


인권을 유린하고 국제질서를 파괴한 독재자는 기필코, 역사의 심판을 받는다는 우리의 믿음엔 흔들림이 없다. 그러함에도 납북자·국군포로·억류자와 중국 내 탈북자 문제는 시한적 제한에 직면해 있다는 것도 현실이다. 


그런 의미에서 북한인권, 북한인민 해방을 위한 우리의 투쟁은 중대한 위기를 맞고 있으며 ‘위기극복’을 위한 한미일 국제 NGO단체의 강력한 협력을 바탕으로 한‘제20회 북한자유주간’의 결의를 ‘선언’으로 밝힌다. 


1. 긴급 상황 구조가 최우선이다. 


코로나 시기 동안 중국 공안에 억류되었던 2천여 탈북민의 강제북송을 막기 위해  한미일NGO단체는 총 궐기한다. 피해 당사자와 가족 고령화 등으로 더욱 촉박해진 납치자·국군포로·북한에 억류된 대한민국 국민을 송환하기위해 국제적 연대와 협력에 집중한다. 


2. 인권문제를 이유로 한 대북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 


유엔과 각국 정부는 그동안 핵미사일을 이유로 대북 제재를 진행해 왔지만 인도적 문제, 인권침해현상에 대해서도 제재의 이유가 되어야 함을 밝힌다. 탈북자 송환 등 북한당국의 인권침해를 돕는 행위에 가담하고 있는 국가도 제재 대상에 포함시켜야 할 것이다. 


3. 인권문제 개선을 인도적 지원의 조건으로 삼아야 한다. 


굶주림에 시달리는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필요하고 또 필요함을 밝힌다.  하지만, 반드시, 정치범수용소 폐지·탈북자 처벌 금지·언론과 종교의 자유를 보장해야 한다는 전제가 필요하다. 납북자·국군포로·억류자석방을 조건으로 하라.


4. 자유통일을 준비 있게 맞이하자.


한반도의 자유통일을 위해 북한 주민에 대한 진실 전달 등 준비작업을 한층 더 진행하는 동시에 북한주민이 동의하는 통일 전략 수립을 서두르자. 북한 주민이 기꺼이 참여하는 자유통일 청사진을 우리 모두가 지혜롭게 그리기 위해 노력한다. 


2023년 서울, 제20회 북한자유주간 참가자 일동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9.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