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北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하루 만에 ‘서울 불바다’ 언급

조선중앙통신 “개성에서 울린 폭음 남북관계 총파탄의 전주곡”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북한이 지난 16일 오후 2시 50분경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캡처
북한이 지난 16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데 이어 ‘서울 불바다’를 언급하며 위협에 나섰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7일 ‘파렴치의 극치’라는 논평을 통해 “입건사를 잘못하면 이제 잊혀져가던 서울 불바다설이 다시 떠오를 수도 있고, 그보다 더 끔찍한 위협이 가해질 수 있겠는데, 그 뒷감당을 할 준비는 되어있어야 하리라고 본다”고 했다. 

통신은 또 “우리가 예고한 그대로 16일 오후 이미 존재 가치와 상징적 의미를 상실한 연락사무소가 비참하게 무너져 내렸다”며 “연락사무소가 왜 지금에 와서 존재 명분을 잃고 버림받을 수밖에 없는지 남측 당국이 명백히 알고도 남음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개성공업지구에서 울린 붕괴의 폭음이 북남관계의 총파산을 예고하는 전주곡으로 될 수도 있다”며 “이를 명심하고 입부리를 함부로 놀리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남북관계 파국의 책임이 남측에 있다고도 했다. 통신은 “통일부가 입장을 발표하며 응분의 책임이니, 깊은 유감과 강력한 항의이니 하는 잡소리를 쏟아냈다”며 “남측이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을 해놓고 북침 전쟁연습을 포함한 온갖 적대행위를 공공연히 감행해 지금껏 체계적으로 위반하며 파기해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연락사무소 폭파가) 판문점선언의 위반이니, 합의서의 폐기이니 하는 것들을 감히 입에 올릴 체면이나 있느냐”며 “해서는 안 될 짓을 셀 수없이 저질러놓고도 우리에게 합의 위반을 떠드는 것은 철면피하고 파렴치한 추태의 극치라고밖에 달리 말할 수 없다”고 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6.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