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한변, 외교부에 '2015년 윤미향 면담' 자료 공개 요청

2015년 한일합의 미리 듣지 못했다는 윤미향의 주장 사실?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19년 7월 17일 제헌절에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헌법위반 시정을 위한 청원서 제출 및 발표회에서 김태훈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 대표가 이야기 하고 있다. 왼쪽에서 세번째가 김태훈 한변 회장.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회장 김태훈, 이하 한변)은 지난 15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태와 관련해 외교부에 정보 공개를 요구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5월 7일 기자회견을 열고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집회를 주도해온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해서 “30년간 이용만 당했고 성금도 어디에 쓰이는지도 모른다"며 "2015년 한·일 합의 당시 10억엔이 일본에서 들어오는 걸 윤미향 당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정의연의 전신) 대표만 알고 있었다"고 폭로했다. 윤 전 대표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의 주요 내용에 대한 외교부의 사전 설명을 듣고도 피해자들에게 알려주지 않았다는 것이다.
 
반면 윤미향 전 대표는 2015년 합의 발표 직후 언론 인터뷰에서 "(정부의 상의가) 없었다"며 "피해자들의 의사도 전혀 물어보지도 않았다"고 했다. 한변 측은 “당시 협상 과정을 아는 외교부 전 관리에 따르면, 합의 발표 전에 윤 전 대표에게 아베의 사과 문구 수준, 경제적 보상 등 주요 내용을 설명해 주고 의견을 반영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윤미향 전 대표는 이에 대해 '전날 연락받았지만 핵심 내용은 빠졌다'는 취지로 해명하고 있다.
어느 주장이 맞는지는 외교부의 ‘2015년 윤미향’ 면담과 관련된 자료를 모두 공개하면 밝혀질 일이다. 한변이 외교부에 정보공개 청구를 한 이유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 초, 위안부 TF를 꾸렸다. 박근혜 정부의 위안부 합의에 ‘외교 적폐1호’ 낙인을 찍고 폐기했다. 그러면서 ”피해자 의견이 가장 중요하다“고 수차례 강조했다. 위안부 TF는 '30년 비공개'가 원칙인 민감한 외교문서까지 공개하면서 "외교적 부분이 손상돼도 국민 알 권리가 더 중요하다"고 했다.
 
글=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5.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