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北의 도발을 도발이라 말하지 못하는 우리 軍

5월 3일 상황에 대한 세가지 의문점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5월 3일 오전 7시 41분 북은 우리 측 GP에 사격을 했다.
 
이로써 9.19 군사합의는 깨졌다.
오늘(5월 3일) 오전 북은 우리측 GP에 사격을 했다.
9.19 군사합의는 2018년 9월 19일 북한 평양에서 열린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이 발표한 ‘9.19 공동선언’을 이행하기 위해 맺은 군사 분야 합의서를 가리킨다. 합의서 1조는 다음과 같다.
 ‘남과 북은 지상과 해상, 공중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으로 되는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하였다.’
 
브리핑에서 합참 관계자는 이렇게 설명했다.
5월 3일 07시 41분, 장소는 중부 전선의 GP. 우리 측 GP 근무자가 총성을 들었다. ‘다다다다’하는 총성이었다. GP는 Guard Post의 약자로, 군사분계선과 남방한계선 안에 위치한 경계초소를 뜻한다. 즉 최전방초소다. 이 곳이 공격당한 거다.
 
총성이 멈춘 후 근무자는 우리 측 피해 상황을 확인했다. GP 외벽에 4발의 탄흔이 보였다. 이후 우리 군은 경고 사격을 했다. 10여발씩 2번 이뤄졌다. 그 후 북 측에 경고방송을 했다. ‘북측이 정전협정 위반을 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이후 북 측에 전통문을 보냈다. 5월 3일 오후 6시 기준 북 측은 아무 답을 하지 않고 있다.
 
합참 관계자는 당시 현장 상황을 이렇게 설명했다.
“상황 발생 당시, 안개가 짙었다. 시계는 1킬로미터 내외로 좋지 않았다. 통상적으로 그 시간대는 북측이 근무를 교대한 후 화기 등 장비를 점검하는 시간이다. 북측 GP 인근에 영농지역이 있는데 상황 발생 전과 후에 일상적 영농활동이 이뤄졌다.”
 
의문점은 크게 세 가지다.
 
첫째, 군은 이번 북의 공격을 도발로 보지 않는 건가?
군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도발이다, 오발이다 명확히 단정짓진 않았다. 다만 계획적 도발로 판단하기 힘들다는 뉘앙스였다. 이런 식이다.
 
‘도발하려면 도발에 유리한 지형을 선택한다. 위에서 아래로 내려다보는 지형이거나, 유효 사거리 안에서 하는 게 일반적이다. 도발한 북측의 GP는 우리 측 GP보다 높이가 낮다. 북측 GP 인근의 영농 지역에선 특이 동향이 없었다.’
군은 북측 영농 지역에서 주민들이 농사 일을 작파하고 줄줄이 짐을 싸들고 이동을 해야 비로소 도발로 판단한다는 걸까.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도발은 상식만을 믿는 방심의 허를 찌르며 이뤄지기 때문에 도발이라 불린다.
 
둘째, 북측 도발의 원점이 GP가 맞는가?
도발 원점이 북측 GP라는 근거는 아직 없다. GP인근으로 이동해 온 북한 병력일 수도 있단 얘기다. 군 관계자는 공격 화기가 GP 보유 화기가 맞는지 밝히지 않았다. 분석 중이라고만 답했다.
 
세 번째 의문점은 우리 군의 구체적인 대응 방식이다. 경고 사격이라고만 밝혔지, 지향 사격을 했는지 공중 사격이었는지, 정확히 몇발이었는지 군은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
 
정부는 앞으로 이런 의문점에 대한 답을 숨김 없이 밝혀야 한다. 그것이 깨져버린 9.19 군사합의에서 약간의 교훈이라도 추출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글=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5.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