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오거돈 성추행 공증, '법무법인 부산'이 맡았다

부산의 과거 대표는 文대통령, 현재 대표는 노무현 조카사위... 정부여당이 총선전에 몰랐을까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23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9층 기자회견장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한 이후 승강기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성추행으로 시장직을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피해여성에게 "4월말까지 시장직을 사퇴하겠다"고 공증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 공증을 법무법인 부산이 한 것으로 확인됐다.
 
법무법인 부산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표변호사로 있던 곳이다.
 
27일 <조선일보>는 해당 성추행 사건이 발생하고 며칠 뒤 오거돈 전 부산시장과 피해 여성은 '오거돈이 4월 말까지 시장직 사퇴’ 등의 내용에 합의했고, 이에 대한 공증서류 작성 업무를 법무법인 부산이 맡았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법무법인 부산은 1995년 7월 설립됐으며 전신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함께 운영한 합동법률사무소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표 변호사를 지냈던 곳으로, 현재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인 정재성 변호사다. 정 변호사는 지난 지방선거 당시 오거돈 예비후보 캠프 때부터 인재영입위원장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김외숙 청와대 인사수석도 이곳 출신이다.
 
따라서 여당측과 긴밀한 관계가 있는 법무법인 부산이 공증업무를 맡은 이상 정부여당이 이를 총선 전 파악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여당측이 이를 알고 공증과정에서 총선에 미칠 파장을 고려해 사전조율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오 시장 측은 법무법인 부산이 공증을 맡은 것은 피해자와 부산성폭력상담소측의 의견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부산성폭력상담소 측은 “공증을 한 것은 맞지만 어느 곳에서 언제 했는지 등을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20.04.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