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자세도 안 된 정당 지지해달라 한 것 송구"

비대위원장에 대해서는 "들어본 적 없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4.15 총선에서 완패한 미래통합당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솔직히 아쉽지만 꼭 필요한 만큼이라도 표를 주신 것에 감사하다"며 "정부 여당을 견제할 작은 힘이나마 남겨주셨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국민 지지를 얻기에 통합당의 변화가 모자랐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자세도 갖추지 못한 정당을 지지해달라고 요청한 것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나라를 옳지 않은 길로 끌고간다고 본다. 하지만 어쩌겠나. 국민이 이 정부를 도우라고 요구한 만큼 야당도 그 뜻에 따르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선거 패배 요인에 대해서는 "패배 본질이 어디 있었는지는 앞으로 통합당을 다시 일으킬 사람들이 잘 분석해서 어떻게 할 것인지 방안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거취와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을지 여부에 대해 "그런(비대위) 얘기는 들어본 적 없다"고 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20.04.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