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정원식 전 국무총리 별세


노태우 정부 시절 국무총리를 지낸 정원식 전 총리가 12일 별세했다. 향년 91세.

서울대 사범대 교수 출신인 정 전 총리는 한국교육학회 회장, 문교부 장관을 역임했고 1991∼1992년 총리를 지냈다. 정 전 총리의 빈소는 이날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정 전 총리는 문교부 장관 시절 전교조 해직교사 복직요청을 거절하는 등 전교조에 강경대응한 것으로 유명하다. 이때문에 국무총리 서리에 임명됐을때 한국외국어대에서 대학생들로부터 계란과 밀가루 세례를 받은 바 있다. 총리 재직 시절에는 남북고위급회담 수석대표로 평양을 방문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이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20.04.1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