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코로나19로 1일 대구에서 5명 숨져.... 사망자 총 22명

70~80대, 확진판정 받고도 병상 부족으로 입원 대기중 목숨 잃어

대구 동구 신천동 동대구역에서 육군 제2작전사령부와 50사단 장병들로 구성된 육군 현장지원팀이 코로나19 방역작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1일 하룻동안 대구에서만 5명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중 일부는 고령과 기저질환에도 불구하고 병상 부족 등으로 입원을 하지 못한 사람들이어서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2일 대구시에 따르면 1일 오후 6시30분쯤 대구 수성구 한 가정집에서 A씨(77세, 여)가 숨진 것을 경찰이 확인해 보건소에 통보했다. A씨는 지난달 28일 대구 수성구 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고 이튿날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음압병상 부족으로 입원을 기다리다 치료를 받지 못하고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B씨(80세,여)도 집에서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기다리던 중 숨진 것으로 1일 확인됐다. B씨는 발열 증세로 지난달 26일 수성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뒤 확진 판정을 받은 다음날인 29일 숨진채로 발견됐다.

이밖에도 이날 숨진 확진자는 3명이 더 있다. 1일 오후 4시 18분쯤 집에서 입원을 기다리던 86세 여성 확진자 C씨가 호흡 곤란 증세로 대구가톨릭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오후 2시 25분쯤에는 칠곡경북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80세 남성 D씨가 숨졌고, 오전 11시 20분쯤에는 경북대병원 음압병상에서 치료를 받던 82세 남성 E씨가 목숨을 잃었다.

이날 하루 대구에서만 5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되면서 전국 사망자는 22명으로 늘어났다.

대구에서는 최근 며칠 새 환자 4명이 자가격리 중 의료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사망했다. 지난달 27일과 28일에도 자가격리 중이던 74세 남성과 70세 여성이 호흡곤란으로 긴급 이송된 뒤 병원에서 끝내 눈을 뜨지 못했다. 일각에서는 "신천지 잡아내기에만 집중할 것이 아니라 고령자 위험군에 대한 신속한 대책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3.0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