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이정현 정치 1번지 종로 출마 선언 "문재인 정권 끝장내겠다"

"대한민국 봄을 알리는 전령이 되기 위해 출마"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무소속 이정현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궁 신무문 앞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종로구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무소속 이정현 의원이 4·15 총선에서 대한민국 정치 1번지인 서울 종로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4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을 끝장내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의원은 "이 지긋지긋한 '겨울 공화국'을 끝내는 봄이 와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봄을 알리는 전령이 되기 위해 종로에서 출마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좌편향 급진 집권 세력의 장기 집권전략을 부수기 위해 종로에 출마하는 것"이라며 "저의 종로 출마를 시작으로 뜻을 같이하는 모든 정당, 모든 정파가 하나로 뭉칠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 미래세대들이 주인공이 돼야 하는 공간"이라며 "젊은이들의 서포터, 가이드 역할을 하겠다"고 했다.
 
18대 총선 때 한나라당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한 이 의원은 2014년 19대 국회 재보궐 선거에서 전남 순천·곡성에서 당선됐고 20대 총선 때 연이어 당선돼 3선 고지에 올랐다.
 
2016년에는 집권 새누리당 대표에 선출됐으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국회를 통과한 후 당대표에서 물러나 탈당했다. 전남 곡성 출신인 이 의원은 한국당 전신인 민정당 국회의원 비서로 정치를 시작해 1995년부터 보수정당의 불모지나 다름 없는 호남에서만 출마해왔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낙연 전 총리가 종로 출마를 선언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황교안 대표 출마 가능성이 거론됐으나, 최근에는 김병준 전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의 종로 출마 의사도 타진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2.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