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안철수, 손학규 대표 퇴진 거부하자 "비통한 마음으로 당 떠나"

안 전 대표 "손학규 발언 보며 바른미래당 재건의 꿈 접어"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손학규 대표의 발언을 보면서 바른미래당 재건의 꿈을 접었다"며 29일 바른미래당을 탈당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저는 오늘 비통한 마음으로 바른미래당을 떠난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전날 손학규 대표를 만나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등 손 대표 퇴진을 요구했다. 그러나 손 대표가 이를 거부하자 탈당을 결단했다는 것이다.
 
안 전 대표가 지난 2018년 2월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과 함께 바른미래당을 창당한 지 2년만이다. 유 의원도 이미 탈당해 바른미래당 창당 주역은 모두 떠난 셈이다.
 
안 전 대표는 독자 신당 창당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손학규 대표가 이끄는 바른미래당 진로도 불투명해졌다.
 
안 전 대표는 "총선이 77일 남은 이 시점에서, 21대 총선에 나설 바른미래당 예비후보자가 20여명에 불과하다는 참담한 현실로 다가 와 있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힘들고 부서지고 깨어질지라도 우리의 미래를 위해서 우리가 가야할 올바른 방에 대해서 국민들께 호소하는 것이 제 의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는 "기성 정당의 틀과 기성정치 질서의 관성으로는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며 "실용적 중도정당이 성공적으로 만들어지고 합리적 개혁을 추구해 나간다면 수 십 년 한국사회 불공정과 기득권도 혁파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을 재창당하여 그러한 길을 걷고자 했지만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제 자신도 알 수 없는 거대한 거친 파도를 정면으로 바라보며 뛰어 들고자 한다"고 했다. "하나의 물방울이 증발되지 않고 영원히 사는 방법은 시대의 바다, 국민의 바다 속으로 뛰어드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신당 창당 등 구체적인 향후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영원히 사라진다 해도 그 길이 옳다면 결코 주저하지 않겠다"며 "초심을 잃지 않고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어떠한 결과가 나오든 국민의 뜻이 하늘의 뜻"이라고 했다. 야권 일각의 중도·보수 통합 동참 요구에도 마이웨이를 하겠다는 뜻을 보인다.
 
그는 "저는 진심을 다해 이 나라가 미래로 가야하는 방향에 대해 말씀드리고 우리 정치와 사회가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 간절하게 호소할 것"이라며 "지금 대한민국은 담대한 변화의 새 물결이 필요하다. 기성의 관성과 질서로는 우리에게 주어진 난관을 깨고나갈 수 없다"고 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1.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