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진중권, 與 영입인재 원종건에 "정치권 인재영입 쇼의 본질"

"이 친구(원종건)는 제2의 조국, 조국 주니어"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조선DB
연일 진보 진영을 향해 쓴 소리를 하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미투' 의혹 제기 하루만에 총선 출마를 포기한 더불어민주당 총선 영입인재 2호 원종건씨에 대해 "정치권 '인재영입 쇼'의 본질을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같은 글을 올리면서 "원씨의 '미투'와 '정치의 이벤트화'라는 문제를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장관 배 째는 고약한 취미를 가진 민주당 인사가 이 분야에 능숙한데, 요즘 한국당에서 이 분 따라하느라 정신이 없다"고도 했다. 진 전 교수가 언급한 ‘장관 배 째는 취미’를 가진 인사는 양정철 민주연구원 원장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 친구가 민주당으로 가기 전에 동시에 두 군데에서 영입 제안을 받았다는 글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며 "한 당에서 비례대표, 다른 당에서 지역구 공천을 (제안) 받았다는데 앞의 당은 민주당, 뒤의 당은 한국당으로 보인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정치를 시작하는 이 친구에게 중요한 것은 이념, 정책, 철학이 아니라 비례와 지역구 중에서 어느 것이 커리어(경력)에 좋겠냐는 것이었다"며 "그의 질문은 쇼핑몰에서 물건 구입할 때 고민과 하나도 다르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그는 "두 정당에서 정치 할 준비가 하나도 돼 있지 않은 인물을 과거에 TV 방송에 나와 국민의 심금을 울렸다는 이유만으로 아무런 검증 없이 경쟁적으로 영입하려 했다"며 "이 감성 마케팅은 카메라 앞에서 연출되는 허구적 이미지 속으로 '진짜 정치'를 사라지게 만든다. 인재영입이라는 판촉 이벤트가 '정치'를 증발시켜 버린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전날에는 원씨에 대해 "민주당의 정체성에 완벽하게 부합하는 젊은 인재"라고 했다. 그는 "(원씨는) 입으로는 페미니즘 외치며 몸으로는 여성혐오와 데이트 강간을 했다"며 "이 위선이야말로 지난 몇 달 간 당정청과 그 지지자들이 목숨 걸고 수호해온, 민주당의 핵심가치"라고 했다.
 
그러면서 "'너희 중에서 위선 안 떨어본 놈 나와 봐. 세상에 한 줌의 위선 없이 깨끗한 놈 있어?' 이게 민주당의 철학"이라며 "이 친구는 제2의 조국, 조국 주니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에서 각별히 모셔야 한다. 정봉주와 세트로 내보내면 딱 좋겠다"고 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1.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