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조국 후보자 딸, 낙제하고도 장학금 1200만원 받았다

부산대 의전원 재학 당시 6학기 연속 학기당 200만원 받아... 두 차례 낙제 유급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사진)의 딸이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한 뒤 두 차례 낙제를 하고도 3년간 1000만원이 넘는 장학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등과 함께 조 후보자의 딸 조모씨가 재학 중인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자료를 확보한 결과 조씨는 2016년 1학기부터 2018년 2학기까지 6학기 연달아 매학기 200만원씩 모두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그러나 조씨는 장학금을 받은 마지막 학기인 2018년 2학기에 몇 과목에서 낙제해 유급을 당했다. 장학금을 받기 직전인 2015년 1학기에도 유급을 당했다.  의전원의 경우 한 과목이라도 낙제하면 다음 학년으로 진급하지 못하는 유급이 된다.  두 번이나 유급을 당한 학생이장학금을 받았다는 사실과, 부유한 집안의 딸에게 장학금이 수여됐다는 사실은 논란의 여지가 크다.

조씨가 받은 장학금은 지도교수인 A교수가 개인적으로 만든 장학회에서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A교수가 만든 ‘소천장학회’는 2013년부터 제자들에게 모두 44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고 한다.
 
그러나 한 학기에 200만원으로 책정된 장학금을 받은 학생 중 조씨를 제외한 학생들은 모두 단 한차례만 장학금을 받거나 한 학기에 여러 명이 장학금을 나눠 받았지만, 조씨는 한 학기에 200만원씩 6회를 받았다. 특혜로 설명될 수밖에 없다.
 
A교수는 <한국일보>와 통화에서 “조씨가 1학년 때 학습량이 워낙 많다 보니 낙제를 했고 의전원 공부를 아예 포기하려 하길래 ‘포기만 안 하면 장학금을 줄 테니 열심히 하라’라는 의미에서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씨는 서울 한영외고를 졸업하고 한 이공계 대학에 다니다 부산대 의전원에 입학했다.
 
부산대측도 해당 장학금이 대학이 관여하지 않는 비공개 외부장학금인 만큼 절차상 하자는 없다는 입장이다.

2015년 양산부산대병원장을 지낸 A교수는 지난 6월 부산의료원장에 낙점됐다.  부산의료원장은 부산시장이 임명권을 갖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이고, 당시 조국 후보자는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야당은 조 후보자 청문회에서 딸 조씨의 장학금 특혜를 포함해 가족과 관련된 비리를 집중적으로 파헤친다는 계획이다.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수십억원의 재산을 보유한 아버지를 둔 딸이 학교에서 장학금을 받아 챙겼다"며 "낙제까지 받은 학생이 장학금을 받은 것은 다른 학생들의 기회를 박탈한 것"이라며 조국 후보에 대한 강력한 검증을 예고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8.1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김만식 (2019-08-19)

    이놈은 비리백화점 중에서도 아주 최상급이구만! 서울대총장은 어떻게 이런애를 교수까지 시켜줬냐? 당장 잘라버려라!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