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장자연 증인' 윤지오, 통신매체이용 음란죄로 고발당해

"인터넷방송에서 승무원복장으로 성적 수치심 유발하는 선정적 방송했다" 시민 고발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고(故) 장자연씨 사건 증언자로 알려진 윤지오씨가 선정적인 인터넷 방송을 한 혐의로 고발당했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익명의 시민 A씨는 윤씨를 성폭력범죄처벌법위반(통신매체이용음란죄)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제출했다.

A씨는 “윤씨가 2016년 2월부터 2018년 6월 사이 인터넷방송에서 수익을 얻기 위해 승무원 복장을 하고 선정적인 방송을 했다”며 “불특정 다수의 성적 욕망을 유발하거나 만족시킬 목적으로 성적 수치심과 혐오감을 일으키는 영상을 전송했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인 사례로 A씨는 2017년 7월15일과 2017년 7월17일 방송에서 각각 승무원 복장과 원피스를 입고 선정적인 방송을 했다고 밝혔다. A씨는 "윤씨가 '별풍선' 수익을 얻기 위해 한 일"이라고 했다.

통신매체이용음란죄는 본인이나 다른 사람의 성적 욕망을 만족시키려는 목적으로 통신매체를 이용해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는 영상물 등을 전파하는 경우에 적용되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의 형량을 받게 된다.

장자연씨 사망사건과 관련, 자신이 증인이며 피해자라고 주장했던 윤씨는 현재 명예훼손 및 사기 등으로 고소·고발을 당해 수사를 받고 있는 상태다. 윤씨는 현재 해외에 거주중이어서 경찰은 윤씨의 입국이 늦어질 경우 강제송환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7.2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