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헝가리 유람선 사고 추가구조 없어... 현지 수색작업중

다뉴브강에서 헝가리 경찰 등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29일(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 이후 만 하루가 지난 가운데 한국인 탑승자 33명 중 구조자 7명, 사망자 7명을 제외한 19명의 소재가 31일 오전(한국시각) 현재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부다페스트 사고 현장에는 헝가리 군함과 소형 선박들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현지 경찰도 강 하류지역까지 수색중이다. 크레인도 도착해 유람선 인양 작업을 시작했다. 그러나 작업개시 후 실제 인양까지는 수일이 소요될 것으로 헝가리 당국은 전망하고 있다.

현지에 폭우는 멈췄지만 강물이 불어나고 물살이 강한데다 수온도 10도 이하로 구조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현장 상황파악 및 긴급상황팀 지휘를 위해 헝가리로 떠났다. 강 장관은 사건 조사 및 법적 절차, 피해자 보상 문제 등을 위해 헝가리 정부에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크로아티아와 세르비아 등 다뉴브강 하류 인접 국가에도 구조와 수색 요청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5.3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