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미·북 정상회담 합의 불발 이후 최선희가 달려와 김정은 메시지 전달

폼페이오, 정상회담 전 김영철 만나길 희망했으나 외면당해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28일(현지시간) 하노이 멜리아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 중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북 정상회담이 결렬 위기에 내몰리고 나서야 북한은 합의 성사를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으나 끝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마음을 돌려 세우진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미·북은 영변 핵시설 해체의 정의를 놓고 이견을 보이며 실랑이를 벌였다. 북한은 영변 핵시설 해체의 대가로 미국의 상응 조치, 즉 대북 제재 완화를 강하게 요구했다. 최선희가 들고온 김정은의 메시지엔 북한이 미국이 정한 영변 핵시설의 광범위한 정의에 동의하는지가 명확치 않았다. 미국 대표단은 최선희에게 이를 분명하게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에 최선희는 김정은의 답을 받으러 되돌아갔고 다시 돌아온 최선희는 미 대표단에게 "영변에 있는 모든 것이 포함된다"는 김정은의 답변을 전달했다. 그러나 미 대표단은 최선희가 들고온 김정은의 이런 입장에도 만족하지 않았다.
 
6일(현지시각) CNN에 따르면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에 정통한 미 정부 당국자들을 인용해 회담 막전막후를 공개해 ‘모욕과 마지막 시도’라는 기사를 보도했다.
 
북한은 정상회담 이틀째인 지난달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상 밖으로 회담장에서 걸어 나가자 발걸음이 빨라졌다.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협상이 끝날 무렵, 한 북한 관리가 미국 대표단 쪽으로 달려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호텔을 떠날 채비를 하는 가운데 북한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메시지를 미 대표단에 황급히 전달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국과 북한 관리들이 실랑이를 벌인 영변 핵시설에 대한 ‘공동의 정의’에 대한 김 위원장의 답변이었다. 그러나 그의 답변은 영변 핵시설에 대한 미국의 포괄적인 정의를 공유하는지가 명확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미국은 “분명히 해달라”고 요구했고, 최 부상은 김 위원장의 답변을 받기 위해 서둘러 되돌아갔다. 최 부상이 가져온 김 위원장의 대답은 “핵시설 모두를 포함한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미 대표단은 전혀 감명을 받지 않았고 협상 재개를 원하지 않았다. 그리고 몇 시간 후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를 떠났다. 그는 출국 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그(영변)보다 더 많은 것을 얻어야 했다”고 말했다.
 
미국의 발걸음을 붙들기 위한 ‘마지막 시도’에 전력을 쏟았던 막판과 달리 회담 초기만 해도 북한은 여유를 부린 것으로 보인다. 김영철 부위원장과 회담하길 희망한 폼페이오 장관을 바람 맞힌 것이다.
 
수차례의 실무협상에도 불구하고 비핵화 실행조치와 상응조치를 둘러싼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자, 폼페이오 장관은 김 부위원장에게 고위급 회담을 제안했다. 정상회담 개막 하루 전인 지난달 26일이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마주 앉기 전에 북한의 협상 의지를 가늠하길 간절히 원했다고 한다. 그러나 김 부위원장이 만나려 하지 않아, 폼페이오 장관은 회동을 기대하며 몇 시간을 기다리다가 결국 좌절한 채 잠자리에 들었다.
 
CNN은 "북한 당국자들이 미국 카운터파트를 바람맞힌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지만, 정상회담 하루 전 고위급의 모욕은 걱정스러웠고 궁극적으로는 2차 회담이 트럼프 대통령이 기대했던 승리가 아닐 것이라는 예고된 신호였다"라고 진단했다.
 
이 방송은 미 당국자를 인용, 미 행정부는 다음 달 안으로 북한과 후속 실무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나, 북한이 아직 회담 시기와 장소를 확정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3.0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촌철살인 (2019-03-07)

    탈북자는 북한 뉴스가 딱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