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트럼프 "북한, 핵 보유하면 경제적 미래 없다"

보수진영 행사에서 연설 "핵무기는 그들(북한)에게 매우 나쁜 것...북한의 (비핵화) 의지 약했다"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보수주의정치행동회의(CPAC)의 행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관련, "만약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한다면 어떤 경제적 미래도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이터통신과 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메릴랜드주 옥슨힐 게일로드 내셔널리조트에서 열린 미 보수 진영의 연례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에서 연설을 통해 "그것(핵무기)은 그들(북한)에게 정말 나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보수정치행동회의는 공화당의 최대 후원단체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서 지난달 27∼28일 하노이 2차 미북정상회담 결렬과 관련, "북한은 제재 해제에 앞서 뭔가 많은 것을 하려는 의지가 약했다"며 "그러나 알다시피 그것(북한의 양보)은 그곳에서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향후 협상 여지를 남기며 "좋은 만남이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또 "모든 것이 잘 되면 다른 나라들이 북한에 원조를 제공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북한 비핵화에 실질적인 진전이 있을 경우 상응 조치로 경제 제재 완화를 고려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북한이 (비핵화) 합의를 이룬다면 놀랍고도 훌륭한 경제적 미래를 맞이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해 북한을 향해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인 것으로 분석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3.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