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김정은, 미북정상회담 결렬 후 공식행보 '간소화'

베트남 주석궁 방문과 양자회담 일정만 소화하고 2일 일찍 북한으로 돌아갈 듯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일 베트남 하노이 주석궁에서 응우옌 푸 쫑 베트남 주석과 레드카펫을 걷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미북정상회담 결렬 후 베트남 일정을 최대한 간소하게 소화한 후 귀국할 예정이다. 베트남 외교부는 지난달 28일 성명을 통해 김 위원장의 공식 친선방문이 3월 1일부터 2일까지 진행된다고 밝혔는데, 김정은은 2일 오전 호찌민 묘 참배만 한 후 일찍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1일 오후 김정은은 회담 결렬로 숙소인 멜리아 호텔로 돌아간지 약 26시간만에 호텔 밖으로 나왔다. 숙소를 나온 김정은은 베트남 주석궁으로 향했고, 응우옌푸쫑 베트남 국가주석과 주석궁에서 양자회담을 가졌다.  양자회담 후에는 응우옌쑤언푹 총리, 응우옌티낌응언 국회의장을 차례로 면담했다.
 
김정은의 주석궁 방문에는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부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 위원장,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등이 동행했다.
 
그러나 당초 예상됐던 예상됐던 인근 산업단지 하이퐁 시찰, 관광산업 중심지 할롱베이 방문 등은 없었다. 김정은은 하노이 국제컨벤션센터(ICC)에서 베트남측이 마련한 환영 만찬을 가진 후 숙소로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은 2일 오전 베트남 인민 영웅 호찌민 묘를 참배한 뒤 곧 귀국할 예정이다. 입국 당시와 마찬가지로 베트남과 중국 접경지인 랑선성 동당역에서 특별열차를 통해 북한으로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3.0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