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트럼프·김정은 2차 미북 정상회담 오찬과 서명식 취소

백악관 공보실 "프로그램 변경이 있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은 28일 오전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회담을 가졌다. 사진=뉴시스
2차 미북정상회담 일정이 갑작스레 취소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기자회견 시간이 2시간 앞당겨 졌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이틀째 진행 중인 미북 정상회담의 문제가 발생해 28일 오전 1155, 오후 2시로 예정됐던 오찬과 합의문 서명식이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직전 확대회견 모두발언까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가운데 이처럼 갑작스레 일정이 단축된 배경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백악관 공보실 관계자는 이날 낮 1235분께 "프로그램 변경이 있다"고 밝혔다고 풀 기자단이 전했다.
 
이와 관련,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협상이 진행 중이나 3045분 내로 마무리될 것이며, 트럼프 대통령은 숙소이자 기자회견 장소인 메리어트 호텔로 복귀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풀 기자단이 전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당초 오후 2시에 예정됐던 합의문 서명식 개최 일정이 여전한지에 대해 대답하지 않았으나 아마도 열리지 않을 것 같다고 풀 기자단이 전했다.
 
CNN에 따르면 "당초 예정됐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오찬과 합의문 공동서명식이 취소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협상이 (당초 예정된 종료) 시간을 넘기자 샌더스 대변인이 대기하던 기자들에게 오찬이 취소됐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풀 기자단은 메뉴와 이름표가 올려진 채 테이블이 세팅된 오찬장에는 북미 양측의 대표단이 들어올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CNN 방송은 샌더스 대변인이 서명식도 취소됐냐는 기자들의 반복된 질문에는 끝내 답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갑작스러운 일정 단축 사유가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은 채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자 IMC에 자리 잡은 백악관 프레스센터 주변도 술렁거리고 있다.
 
현재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은 각각 하노이에 위치한 숙소로 돌아갔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2.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