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트럼프-김정은, '하노이 선언'에 어떤 내용 담을까

영변 핵시설 폐기, 종전선언, 제재완화 등 내용 논의됐지만 이견 남아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났다.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 '하노이 선언'을 채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선언에 어떤 내용들이 담길지 주목받고 있다.
 
'하노이 선언'에 담긴 내용의 수준에 따라 비핵화와 평화의 분위기가 자리잡을 수 있을지, 아니면 아니면 다시 교착상태가 이어질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비핵화 조치와 상응조치가 어느 수준에서 합의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27일 단독회담과 만찬을 진행했던 양 정상은 28일 오전 9시(현지시간·한국시간 11시)께 하노이 소피아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회담을 갖는 것으로 이틀째 일정을 시작한다. 이어 9시 45분부터 확대 회담을 진행하고 11시 55분 오찬을 함께할 예정이다.

확대 회담에는 미국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등이, 북측에선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리용호 외무상, 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등이 배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 정상은 오후 2시께 회담 결과를 담은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으로 1박 2일 간의 정상회담 일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통해 회담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하노이 선언'으로 불릴 합의문에 담길 내용은 아직 예측하기 어렵다. 지난해 6월 1차 회담에서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와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의 이행 계획이 하노이 선언에 담길 것으로 예상되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미국과 북한은 모든 핵·미사일 프로그램의 동결, 영변 핵시설 폐기 등 북한이 취할 비핵화 조치와 연락사무소 개설과 종전선언(평화선언), 제재완화 등 미국이 이행할 상응 조치를 놓고 논의를 거듭했지만, 전날까지도 이견이 남아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영변 핵시설 폐기만 이뤄진다면 '스몰 딜', 그외 모든 핵 프로그램과 시설을 포함한 비핵화가 이뤄진다면 '빅 딜'로 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또 비핵화의 수준도 동결이냐 검증 또는 폐기냐에 따라 '딜'의 의미가 달라질 수 있다.
 
한편 27일 만찬은 당초 합의됐던 90분을 훌쩍 넘겨 108분 동안 진행됐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은 이번 회담에서 '만남' 이상의 성과를 반드시 내야 한다는 부담감을 느낀 것으로 분석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2.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