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트럼프-김정은, 단독회담과 친교 만찬으로 정상회담 시작

3+3 만찬에 북측 김영철, 리용호 참석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났다. 사진=뉴시스
 
2차 북미 정상회담의 막이 27일 올랐다.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8개월 만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28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8시28분)께 회담장이 마련된 메트로폴호텔에서 재회했다.

두 정상은 성조기와 인공기가 교차로 6개씩 세워진 단상에서 악수 후 포토라인 앞에 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장에 있던 취재진이 질문을 건네자 "2차 북미 정상회담은 매우 성공적일 것"이라며 "김 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두 정상은 자리에 앉아 잠시 환담을 나눴다. 김정은은 “생각해보면 어느때 보다도 많은 고민과 노력, 신뢰가 필요했던 기간이었던 것 같다”며 “이번에는 보다 모든 사람들이 반기는 훌륭한 결과 만들어질거라 확신하고, 그렇게 되길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첫 번째 회담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생각하고 이번 회담에서도 큰 진전이 있을 거라고, 성공적인 좋은 성과가 있을거라 생각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구축해왔고 유지하고 있다”고도 했다.
특히 “북한이 굉장히 큰 경제대국으로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 지니고 있다”며 “북한이 앞으로 경제적 발전 이룰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장의 보도진을 바라보고 “내일 큰 회담이 있다”며 “내일 중에 기자회견장에서 보겠다”며 기자회견을 열 것임을 예고했다.

이어 두 정상은 통역을 대동하고 짧은 단독 회담을 가졌고, 이어 7시쯤부터 친교 만찬이 시작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측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을, 김 위원장은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통일전선부장)과 리용호 외무상을 동반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2.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