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美 국무부 “러시아와 남한이 북한 경유 가스관 건설 사업 논의 대북 제재 저촉”

“모든 회원국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 이행할 의무가 있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조선DB
한국이 러시아와 북한 경유 가스관 건설 사업 논의를 재개한 것에 대해 미국 국무부가 유엔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에 저촉될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 소리(VOA)17일 이같이 보도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15러시아 국영 에너지 기업 가스프롬이 최근 한국과 북한 경유 가스관 건설 사업 논의를 재개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한 VOA의 논평 요청에 모든 유엔 회원국은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를 이행할 의무가 있고 미국은 모든 나라가 계속 그렇게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답했다. 이 사업을 대북 제재 위반으로 간주한다는 것이다.
 
이어 미 국무부 관계자는 미국은 모든 나라가 유엔 안보리 제재 의무를 완전히 이행하도록 보장하기 위해 전 세계 정부와 계속 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1일 미하일 본다렌코 주한러시아무역대표부 대표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해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가스관 사업(논의)을 재개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본다렌코 대표는 “(지난 6) 한국 대통령의 방러 이후 다시 이 사업이 논의되고 있으며, 우리가 한동안 중단됐던 프로젝트로 돌아가 재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러시아 측 사업 주체인 가스프롬의 알렉산드로 메드베데프 부사장도 같은 날 동방경제포럼에서 앞질러 말할 수는 없지만 한국 측과 그러한 협상(가스관 프로젝트 협상)을 재개하고 있다한국, 북한 동료들과 투자 타당성 검토에 착수하기 위한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스프롬 측은 지난 6월에도 한국가스공사(KOGAS) 측과 북한 경유 가스관 건설 사업 논의를 재개했다고 밝혔다.
 
··러 가스관 건설 프로젝트는 러시아 극동에서 출발, 북한을 거쳐 한국까지 이어지는 파이프라인을 건설해 러시아산 천연가스를 수입하기 위한 것이다. 2011년부터 세 국가가 본격적으로 논의했으나 이후 북핵 문제가 악화하면서 협상이 중단됐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9.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