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특종인가 명예훼손인가... 美 유명 저널리스트 저서 파문

'워터게이트 사건'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 저서 <FEAR>에 백악관 발칵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美 저널리스트 밥 우드워드의 저서 <공포>.
 
트럼프 대통령의 참모들이 백악관을 "미친도시, 악마의 작업장"이라고 비난하고 있다는 구체적인 증언이 나와 미국 내에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대통령 암살을 제안하는 등 상상하기 힘든 언행을 이어나갔다는 증언도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과 참모들은 이 책에 대해 "완전히 날조된 이야기"라고 강력하게 비난했다.
 
미국의 유명 저널리스트이며 '워터게이트' 사건을 특종 보도한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은 오는 11일 <공포(FEAR)>라는 제목의 책을 발간할 예정이다. 이 책에서 저자는 트럼프 대통령과 참모들이 서로를 향한 원색적 비난을 서슴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책 내용을 보도한 외신에 따르면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은 백악관을 '미친 도시(Crazytown)'라 불렀고, 그의 전임인 라인 프리버스는 트럼프의 침실을 "악마의 작업장"이라 불렀다. 트럼프 대통령의 언행에 불만이 많았다는 것이다. 두 사람 모두 트럼프의 최측근으로 불린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참모들을 조롱했다. 작년 봄 트럼프 대통령은 한 비서관에게 "프리버스는 쥐새끼 같다"고 했고, 허버트 맥매스터 전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에 대해서는 평소 버릇을 흉내 내며 비웃었다. 이 밖에도 많은 장관 등 측근들에게 "당신을 믿지 않는다"고 면박을 주고, 군 장성들에게 원색적인 비판을 하기도 했다. 
 
책에는 트럼프와 참모들 간의 이야기 외에도 트럼프의 시리아 대통령 암살 제안 등 놀라운 내용도 담겨 있다.

지난해 4월 알아사드 정권이 민간인들에게 화학무기 공격을 감행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분노하며 "그를 죽여버리자"라고 퍼부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매티스 장관은 알겠다고 대답 후 자신의 참모에게 "(대통령의 명령 중)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책에 따르면 참모들은 트럼프의 충동적인 언행과 지시에 따라 매우 힘든 시간을 걸었다고 한다. 대통령과 참모들 간 갈등도 적지 않았고, 최측근 중 한 명은 "우리는 영원히 벼랑끝을 따라 걷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 책의 내용이 보도된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사기와 속임수" "끔찍한 것"이라 부르며 반발했다. 
백악관도 "날조된 이야기일 뿐"이라며 "불만을 가진 많은 전직 직원이 트럼프 대통령을 나쁘게 보이게 하려 말한 것들"이라고 평가절하했다.

등장인물인 매티스 장관, 켈리 비서실장도 잇따라 성명을 내고 각각 "상상력의 산물" "헛소리"라 부르며 책에 언급된 내용을 부인했다. 
 
오는 11일 정식 발간될 예정인 이 책은 예약 주문만으로 이미 아마존의 '톱 셀링' 리스트에 올랐다. 

미 언론은 이 책에 대해 기대감을 표시하고 있다. 우드워드가 미 정가에 수많은 소식통을 보유하고 있으며 증빙자료를 모두 확보하고 있다는 점은 의심할 바가 없다는 것이다. 또   책에 소개된 내용들이 정황상 매우 신빙성이 높다고 미국 언론인들은 판단하고 있다.

CNN은 이 책에 대해 "우드워드가 묘사한 혼란스러운 백악관 내부 모습은 그간 주류 언론이 보도한 모습과 일관성 있게 일치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책 내용 보도 이후 '날조된 이야기'라고 거듭 주장하며 명예훼손에 관한 처벌을 강화하는 법 개정을 정치권에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기사나 책을 쓰면서 완전히 이야기를 날조하고 그야말로 정확히 사실과 반대로 한 사람에 대해 묘사하고도 응징이나 비용 지불 없이 처벌을 모면한다는 게 참으로 유감이지 않으냐"며 "워싱턴의 정치인들이 왜 명예훼손법을 바꾸지 않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9.0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