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北 해외공관 직원 심각한 외화난… 부인들 각종 밑반찬 팔아 생활비 충당

“블라디보스토크 한 도로에서 평양 말씨 구사하는 여성들 반찬 팔아”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해외에 파견된 북한공관 직원들이 심각한 외화난을 겪으면서 직원 부인들까지 각종 밑반찬을 팔아 생활비를 충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요즘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북한 영사관 성원들이 자금난에 쪼들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북한 영사관 직원의 아내들이 길거리에 김치와 반찬을 들고나와 장사를 하고 있다고 했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한 소식통은 얼마전 블라디보스토크의 한 도로를 지나다가 북한공관 직원의 아내들이 김치와 반찬을 팔고 있는 현장을 직접 목격했다평양 말씨를 구사하는 여성들을 처음에는 그냥 북한 사람으로만 봤는데 자세히 보니 영사관 직원의 아내들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공관 직원의 아내들이 북한식 김치와 반찬을 팔고 있는 장소는 행인이 많은 번화가였다이들은 마치 새로운 식품을 홍보하는 것처럼 김치와 반찬을 진열해 놓고 사람들에게 판매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처음 반찬 장사가 등장했을 때에는 현지인조차 이들이 북한공관 직원의 아내들이라는 것을 몰랐지만 몇 달째 같은 장소에서 반찬 장사를 하고 있어 자연히 북한영사관 직원들을 익히 아는 현지인들과 고려인들을 통해 그들의 신분이 알려지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소식통은 “5~6명 정도의 북한 여성들은 도로에 늘어서서 조선식 반찬을 사라고 소리 높여 손님을 부르고 있다일부 현지인들은 북한식 배추김치와 깍두기, 젓갈, 식혜 등에 호기심을 보이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행인은 그냥 지나치는 실정이라고 했다.
 
RFA의 또 다른 소식통은 요즘 블라디보스토크 고려인들 속에서는 길거리 반찬 장사에 나선 북한 영사관 직원의 아내들이 화제가 되고 있다마치 러시아 전통시장의 고려인 반찬 장사꾼들을 연상케 해 일종의 동정심을 느끼고 있는 것 같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통은 외부인과의 접촉을 엄격히 금하고 있는 북한 공관원의 가족들이 어떻게 되어 반찬 판매에 나섰는지 의아한 부분이 있다면서도 고려인 사회에서는 공관원들이 얼마나 생활비에 압박을 받으면 길거리 반찬 장사까지 나섰겠냐며 동정어린 시선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9.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2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몽실이 (2018-09-05)

    우리나라 외교관 부인도 본받아야한다

    아뭏튼 적국이지만 나라가 어려율46468 최선을 다하는 그들은 정신은 숭고하다!

  • shinspark (2018-09-04)

    해외에서도 소득주도 성장하는 중인가보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