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WP “트럼프 北 김영철 편지 읽고 폼페이오 방북 취소”… 편지 무슨 내용이기에

폼페이오 방북 출발 몇 시간 전 급작스레 결정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북미 고위급회담 이틀째인 7일 북한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이 취소된 이유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비밀편지’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27일(현지시각) 칼럼을 통해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취소는 출발 몇 시간 전에 급작스럽게 결정됐으며, 이는 김 부위원장의 비밀편지 때문이라고 밝혔다. 

WP는 2명의 백악관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 계획 발표 하루 지난 24일 오전 협상 파트너인 김 부위원장에게서 편지를 받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전했다. 

WP에 따르면 구체적인 편지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을 전격 취소할 만큼 충분히 적대적인 내용이 담겼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트위터를 통해 폼페이오 장관 방북 취소를 알리며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충분한 진전을 이뤄내지 못하고 있다고 느끼기 때문”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또 “중국에 대한 우리의 무역 공세가 훨씬 강경해졌기 때문에 (유엔 제재에도 불구하고) 중국이 이전에 했던 만큼 비핵화 과정을 돕고 있다고 느끼지 않는다”며 중국 책임설을 제기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과 무역 문제가 해결된 뒤 가까운 장래에 북한으로 갈 것을 기대하고 있다”며 “그 사이에 나는 따뜻한 안부와 존중심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고 싶다. 나는 그를 곧 만나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8.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