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미국인들의 북한觀, '우호국' 6%, '적국' 51%

미북회담 이후 유화국면에도 바뀌지 않은 美 민심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지난 16일(현지시각) 백악관 각료 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북한에 대한 미국인들의 시각이 여전히 부정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의소리(voa)'는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각) 관련 여론조사 결과를 인용, 북한을 '우호국'으로 보는 응답이 6%인 반면 '적국'이라는 응답이 51%였다고 보도했다.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여론조사 기관 '유거브'를 통해 지난 12~14일 사이 미국인 1500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였다.
 
유거브는 응답자들에게 북한을 포함한 11개국에 대한 인식을 '동맹·우호국·비우호국·적국' 중에서 택일하도록 제시했다. 북한을 '동맹'과 '우호국'으로 택한 비율은 각각 2%와 6%에 불과했지만, '비우호국'은 24%, '적국'은 51%에 달했다. 미국과 전통적으로 갈등 국면에 있는 중국, 이란, 러시아보다 북한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높았다.
 
반면 북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인식은 다를 것이라는 응답도 나왔다. 응답자의 51%가 '트럼프 대통령이 적국으로 생각하는 나라'는 이란이라고 답했다. 북한을 택한 응답자는 31%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우호국'으로 여길 것이라는 응답도 22%에 달했다.
 
'이코노미스트' 분석에 따르면, 유권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러시아를 더 친근하게 느끼는 반면, 독일·영국·캐나다 등 전통 우방국에 대해서는 더 부정적으로 인식한다고 평가했다. '이코노미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 행보가 지지자들에게는 영향을 주지만, '동맹과 적국'에 대한 미국인들의 일반적 인식은 쉽게 달라지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한편 미국 국방부는 지난 16일 의회에 제출한 '중국군 동향 관련 2018 연례 보고서'를 통해 "한반도에서 위기나 충돌이 발생할 경우 중국 지도부는 인민해방군(PLA)에 다양한 작전을 지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국방부 측은 중국 지도부가 인민해방군에 지시할 수 있는 작전 범위는 난민 유입을 막기 위한 중-북 접경지대 방비부터 직접적인 군사 개입까지 다양하다고 내다봤다. 국방부는 중국이 북한에 대한 군사개입을 정당화할 수 있는 근거로 1961년 7월 체결된 '중북 우호협력, 상호원조 조약'을 지목했다.
 
반면 중국이 북한 지도자 김정은을 보호하기 위해 군사개입을 할 것인지는 불확실하다고 평가했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8.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