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김정남 암살한 베트남 출신 여성 2명 오늘 선고 공판… 유죄면 사형

두 여성 “TV쇼 ‘몰래카메라’를 찍는다는 말에 속아 이용당했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독극물 공격에 정신 잃은 김정남 지난 2017년 2월 13일(현지 시각)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독극물 공격을 받은 뒤 공항 내 의료 시설로 옮겨진 김정남의 모습. 정신을 잃은 채 의자에 널브러져 있다. 사진=조선일보
지난해 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암살한 혐의로 기소된 여성 2명에 대한 선고 공판이 16일 열린다.
 
AP 등 외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샤알람 고등법원은 이날 오전 베트남 출신 도안 티 흐엉(30)과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26)에 관한 선고 공판을 진행할 예정이다.
 
두 여성은 지난해 2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의 얼굴에 ‘VX(맹독성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간 진행된 김정남 암살 사건 공판에 모두 34명의 증인이 출석했다.
 
두 여성은 재판 과정에서 리얼리티 TV쇼 촬영을 위한 몰래카메라를 찍는다는 북한인의 말에 속아 이용당한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그러면서 두 여성은 사건의 배후로 북한인 4명을 지목했으나, 이들은 범행 후 말레이시아 국외로 도주해 행방이 밝혀지지 않았다. 북한 당국은 김정남 암살 배후설을 부인한 상태다.
 
그러나 말레이시아 검찰은 지난 6월 최종 변론에서 두 여성이 VX를 사용한 암살을 위해 훈련된 요원이라고 주장했다. 현지 검찰은 이들은 독극물이 가장 잘 흡수될 수 있는 신체 부위(얼굴과 눈)를 알았고, 자신들이 중독되지 않기 위해 15분 안에 독성물질을 씻어내야 하는 것도 알고 있었다.
 
아울러 검찰은 당시 영상을 검토한 결과 두 여성이 김정남을 공격할 때 전혀 웃지 않았다는 점에 주목했다. 리얼리티 TV쇼 촬영을 위한 장난으로 알고 있었다는 이들의 주장은 거짓이라는 것이다. 두 여성의 민소매 셔츠와 티셔츠, 손톱에서는 VX 신경작용제 성분이 검출되기도 했다.
 
두 여성이 유죄 판결을 받으면 말레이시아 법에 따라 사형에 처해진다. 무죄일 경우 석방될 가능성도 있지만, 말레이시아 검찰이 재판부의 결정에 불복하고 항소할 경우 즉시 석방 조치는 어려울 것이라고 AP는 전했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8.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