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북한이 더 덥다? 北 기록적 폭염 농장물 피해 극심… 최고기록 40.7도

'로동신문' "온 나라가 떨쳐나 고온과 가뭄 피해를 막기 위해 투쟁"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북한 노동당 기관지 '로동신문' 2일 자 ‘온 나라가 떨쳐나 고온과 가뭄 피해를 막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이자’라는 제목의 사설. 사진=뉴시스
전국 곳곳에서 연일 지속되는 폭염으로 각종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도 기록적인 폭염을 피하지 못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로동신문'은 2일 '온 나라가 떨쳐나 고온과 가뭄 피해를 막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이자'라는 제목의 사설(1)에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최근 우리나라에서 고온과 가뭄 피해 현상이 심하게 나타나고 있다. 혹심한 고온과 가뭄으로 인하여 황해남북도를 비롯한 각지의 농촌들에서 논벼, 강냉이 등 농작물들이 피해를 입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특히 신문은 북한 기상수문국의 자료를 인용해 "지난 7월 하순부터 현재까지 기온이 35도 이상, 최고 40도를 넘어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높은 온도를 기록했다"라며 많은 지역에 비가 내리지 않았으며 앞으로도 여러 날 동안 전반적 지역에서 고온현상이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혹심한 고온과 가뭄으로 농작물들이 피해를 보기 시작하였다"라며 "가뭄과의 투쟁에 모든 역량을 총동원, 총집중하여야 한다"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작황이 풍년 가을로 이어지게 하는가 못하는가 하는 것은 중요하게 당면한 고온과 가뭄 피해를 어떻게 극복하는가에 달려 있다"라며 "모든 부문, 모든 단위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고온과 가뭄 피해를 막기 위한 오늘의 투쟁에서 애국헌신의 구슬땀을 아낌없이 바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속되고 있는 고온현상과 예견되는 날씨'라는 제목의 기사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만포 최고기온이 40.7, 중강(자강도) 40.2, 장강(자강도) 40도를 기록했다. 전날(1) 수십 개 지역에선 최고기온이 37도를 넘었으며, 평양도 37.8도를 기록했다.
 
신문은 "86일경부터 북서태평양 고기압이 서서히 약화하면서 현재의 대기순환 상태가 변화되어 대부분 지역에서 심한 고온현상은 점차 해소되겠다"라고 했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8.0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이박리 (2018-08-04)

    북한 정권은 모든 것에 투쟁하니 무더위에도 투쟁이라. 투쟁 많이 하라.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