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美 국무부, 北 개성공단 재개 요구에 “폐쇄 지지”

北 로동신문 “국제사회 제재 의식하지 말고 개성공단 가동해야”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17년 2월 9일 개성공단 전면 중단 1년을 하루 앞두고 경기도 도라전망대에서 바라본 개성공단이 적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조선DB
북한이 관영매체를 통해 우리 정부에 개성공단 재가동을 촉구한 가운데 미국 국무부가 31(현지시각) 반격에 나섰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VOA(미국의소리)북한의 불안정하고 도발적인 행동에 맞서 개성공단을 폐쇄했던 2016년의 결정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계속된 도발과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 개성공단 폐쇄를 결정한 배경이라는 점이다. (개성공단 폐쇄) 결정은 북한의 위협이 고조되고,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노골적으로 무시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는 20162월 개성공단이 폐쇄된 후 일관적으로 이런 기조를 유지해 왔다고 VOA는 전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161월 북한이 4차 핵실험을 진행하고, 2월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도발 행위를 지속한 데 따른 조치로 개성공단 가동 중단을 결정했다.
 
당시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는 한국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 결정이 국제사회의 입장과 부합한다며 지지 의사를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인 지난해 8, 그레이스 최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도 개성공단 폐쇄 결정을 거듭 옹호했다.
 
북한 로동신문은 31무엇이 남북관계의 새로운 여정을 가로막고 있는가라는 논평을 통해 4·27 판문점 선언 이후 남북 교류·협력 사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국제사회의 제재를 의식하지 말고 개성공단을 재가동하고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는 등 남북 경협에 속도를 낼 것을 촉구했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8.0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