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한미연합훈련 중단할까.... 북한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중단하라" 청와대는 "중단 검토중"

靑, 오는 8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 중단하는 방안 검토

 

한미연합훈련이 중단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미 트럼프 대통령이 미북정상회담 직후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비용문제로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가운데 북한이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진지하게 고민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또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지명자도 "한미 연합훈련을 멈출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혀 빠른 시일 내에 연합훈련 중지가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14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했다. 우리 정부는 이에 "한미간 협의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훈련 중단 가능성을 시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한미 연합훈련 중단과 관련, "대북 군사적 압박의 유연한 변화가 필요하다"며 "한·미 연합훈련 (중단)도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했다. 사실상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 같은 뜻을 밝히며 "구체적 내용은 미국과 긴밀히 협의하라"고 지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2일 미·북 정상회담 후 "북한과 핵 협상을 진행하는 동안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지 이틀 만이다.
이날 회의에선 오는 8월 예정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을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후 키리졸브, 독수리훈련 등을 중단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이에 송영무 국방장관은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과 통화해 문 대통령의 뜻을 전달했다. 양 장관은 UFG를 포함한 한·미 연합훈련 전반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한·미는 가능한 한 빠른 시기에 이를 논의하기 위한 국방장관 회담을 갖기로 했다.
 
미국 내에서는 한미연합훈련 중단이 기정사실화된 분위기다.  AFP통신과 CNN 등 외신은 미국이 한반도에서 주요 군사훈련을 무기연기하기로 했으며, 미 정부가 곧 UFG 중단을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는 15일 미 상원 외교위 인사청문회에서 "한반도 상황이 바뀐만큼 주요 (한미)연합훈련을 멈출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06.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