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美北정상회담] 단독회담 종료, 확대회담 진행...트럼프 "매우 좋았다, 큰 딜레마 해결할 것"

美 마이크 폼페이오, 존 볼턴, 존 켈리 / 北 김영철, 리수용, 리용호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연합뉴스tv 캡처
 
미북정상회담 식순 중 12일 오전 9시(현지시간)에 시작된 첫 단독회담이 35분간 진행 끝에 종료됐다. 예정된 시간보다 10분 일찍 끝난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매우 좋았다. 훌륭한 관계로서 함께 큰 딜레마를 해결할 것이다"는 소감을 전했다. 두 정상은 단독회담 종료 후 취재진에게 손 인사를 건넸고, 이어 양측 보좌진들이 배석하는 확대정상회담이 진행됐다.
 
미국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이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다.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시작된 '트럼프-김정은' 두 정상의 회담 과정은 단독회담, 확대회담, 실무오찬 순으로 진행된다. 회담의 모든 과정이 종료되면 양측은 공동성명 또는 공동보도문 형태의 합의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전 8시13분경, 북한 김정은은 오전 8시30분경에 회담장에 도착했다. 두 정상은 양측 국기가 배경이 된 회담장 입구에서 미소를 띤 채 손을 맞잡고 10초간 악수를 했다. 이후 테이블에 앉아 10여분 간 담소를 나누고 회담장으로 향했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6.1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