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중소병원 의사 평균 연봉 2억3952만원

의사 전체평균 1억5600만원... 매년 5% 연봉 인상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우리나라 의사들의 평균 연봉은 1억5600만원(매달 평균 1300만원)으로 드러났다.
 

보건복지부의 ‘국민 보건 의료 실태 조사’에 따르면 전국 보건 의료기관에서 일하는 의사의 월평균 임금은 지난 2011년 10067731에서 해마다 평균 5.3%씩 증가했다. 2016년에 1304만원6639만원에 이어, 지난해 월평균 1300만원을 넘어선 셈이다. 일반 직장인 평균보다 4.6배 높다.
 
의료 기관 종류별로는 100병상 미만 중소 병원(1996만원) 등에서 일할 때 가장 많이 벌었다. 병상이 있는 의원 소속일 경우 1917만원, 없는 의원일 경우 1362만원이었다. 반면 상급 종합병원(867만원)이나 500병상 이상 종합병원(919만원) 등 대형 병원 의사들의 소득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수련 과정에 있는 전공의 등 임금 수준이 낮은 경우가 다수 포함됐기 때문이다. 통계청 '일자리 행정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우리나라 전체 근로자의 월평균 소득은 281만원이다. 의사들이 보통 월급쟁이에 비해 4.6배 더 많이 벌었다는 뜻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자료를 보면 월급 받는 일반의는 평균 근로자에 비해 1.6(영국)~2.6배(칠레·멕시코) 벌었다. 전문의 자격을 따고 취업한 경우는 1.5(폴란드)~4.3배(룩셈부르크) 수준이다. 어느 나라에서든 의사는 평균보다 더 벌지만 우리나라에서는 특히 더 그런 셈이다.
 
 
글=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3.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