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대통령실이 돌연 국민의힘 전당대회와 무관하다는 입장 밝힌 이유

대통령실 소속 아닌 '대통령 부인' 향한 의심 해소엔 역부족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지난 1월,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있을 당시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문자 메시지를 읽고도 답장을 하지 않았다는 소위 '김건희 문자 읽씹' 논란과 관련해서 대통령실이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 과정에서 일체의 개입과 간여를 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7일, “대통령실은 당원과 국민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고, 전당대회 결과로 나타나는 당원과 국민들의 명령에 충실하게 따를 것”이라고 하면서 이 같은 입장을 내놨다. 또 “특히 전당대회 과정에서 각 후보나 운동원들이 대통령실을 선거에 끌어들이는 일이 없도록 주의를 기울여 주십사 각별히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김건희 문자 읽씹' 논란은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한동훈 후보를 향해 제기된 '한동훈 총선 참패 주범론' '한동훈 배신자론' 등의 '종합판'이라고 할 수 있다. 친윤계에선 “한 후보가 김 여사 사과 의사를 무시해 총선 패배를 불렀다”고 주장하고, 이들의 지원을 받으려고 하는 듯한 원희룡 후보 역시 같은 취지로 공격한다. 한동훈 후보는 "전당대회 개입으로 보일 수 있는 위험한 행동"이라고 지적한다. 

 

대통령실은 '김건희 문자 읽씹' 논란의 근원지가 '한동훈 대표'를 막기 위한 대통령실의 전당대회 개입 아닌가 하는 세간의 의심에 대해 "일체의 개입과 간여를 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밝혔지만, 이것만으로 과연 해명이 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한동훈 후보가 읽고도, 또는 문자 메시지를 받고도 답장을 하지 않은 상대는 바로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다. 그에 따라서 그 '논란의 문자 메시지의 출처는 한 후보 아니면 김 여사가 될 수밖에 없다. 해당 논란의 배경, 그 내용 등을 고려했을 때 한 후보가 스스로 문자 메시지를 유출해 논란을 자초했을 가능성은 상식적으로 지극히 낮다고 할 수 있다. 그런 점에서 세간의 의심이 증폭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대통령실은 문자 메시지 내용 유포와 김 여사가 무관하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설명했어야 한다. 

 

일각의 의심처럼 김건희 여사가 '전당대회 개입'을 시도했다고 하더라도, 김 여사는 대통령실에 속한 대통령 참모 또는 공무원이 아니므로, "일체의 개입과 간여를 하지 않았다"는 대통령실 주장은 논리적으로 틀리지 않다. 다만, 논란이 된 '문자 메시지'가 어떤 경로로 언제, 왜 유출됐는지 소상하게 밝혀서 김 여사에게 제기된 불필요한 오해를 해소하기에는 부족한 답변일 수밖에 없다는 비판이 제기될 수 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7.0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