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한동훈, "김건희 문자 논란은 전당대회 개입으로 보일 수 있어 위험"

"사과해야 한다는 의견 대통령실에 전달 후 사퇴 요구 받았는데, 지금 와서 책임 전가?"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소위 '김건희 문자 무시' 논란과 관련해서 "전당대회 개입이나 당무 개입으로 보일 수 있는 이런 식의 행동은 대단히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한동훈 후보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원외당협위원장협의회 등이 개최한 타운홀미팅에 참석한 뒤 "6개월 내내 (문자와 관련한) 이야기가 없었는데 튀어나온다는 건, '저를 막으려 한다'고 다들 생각하지 않겠나"라고 밝히면서 "전당대회는 축제의 장이고 미래 비전이 제시되는 장이 돼야 하는데, 이런 식으로 덮이는 것에 지지층과 당원들이 대단히 걱정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훈 후보는 또 원희룡, 나경원, 윤상현 등 당 대표 후보들이 '김건희 문자 무시' 논란과 관련해서 '총선 참패 책임'을 제기하거나 '해당행위'를 했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1월 이후부터 3월 초까지는 국민의힘이 대단히 상승세였다"며 "이미 (지지세가) 올라가고 있었으므로, 대단히 무리한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또 한동훈 후보는 "원희룡 후보를 포함해서 그런 말씀을 한 분들은 김 여사에게 (국민) 눈높이에 맞는 사과가 필요하다는 요구를 전혀 안 하지 않았나"라고 하면서 "공식적인 대통령실 통로로 (사과를) 요구했던 제게 그 책임을 뒤집어씌우면 상식적으로 사람들이 동의하겠나"라고 비판했다. 

 

이어서 '공적 경로를 통한 소통'도 없었다고 주장한 윤상현 후보의 주장에 대해서는 "잘못 아는 것"이라며 "그때도 그렇고 지난 2월 KBS (신년 대담) 때도 요청을 드렸다"고 했다. 또 "(당시에) 저는 사과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가 대통령실의 반대 의견을 강하게 받은 직후 사퇴 요구까지 받은 상황이었다"며 "대통령실은 사과가 필요하다는 것에 강하게 반대하는 입장이었다"고 덧붙였다. 

 

한동훈 후보는 같은 날, 또 '이번 논란을 제기한 인물이 누구라고 보느냐'는 질문을 받고 "누가 보더라도 저를 막기 위한 시도로밖에 볼 수 없다. 전당대회 개입이나 당무 개입으로 보일 수 있는 이런 식의 행동은 대단히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전당대회에 개입한 것이라는 분석에 대해 "설마 그럴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만 답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7.0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