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제22대 국회 전반기 의장에 민주당 5선 우원식 사실상 확정

'명심' 놓고 경쟁했던 추미애와 양자 대결에서 과반 획득해 '이변'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 당선자 총회에서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자로 5선 우원식 의원(서울 노원구을)을 선출했다.

 

민주당은 이날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추미매 당선인(6선)과 우원식 의원(5선) 두 후보 중 우 의원을 차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했다.

우 의원은 총 169표 중 과반을 득표해 추 당선인을 앞질렀다.

앞서 민주당 내 국회의장 후보 선거에는 두 후보 외에 6선 조정식 의원과 5선 정성호 의원이 출마를 선언했지만 일주일 전 두 의원이 사퇴했다.

 

특히 조 의원이 추 당선인과 단일화를 선언하며 추 당선인이 유리한 것으로 예상됐지만 결과는 우 의원의 승리로 나타났다. 


추 당선인과 우 의원 두 후보는 전날까지도 '명심(이재명의 의중)'이 본인에게 있음을 강조하며 경쟁을 벌여왔다.

 

우원식 의원은 수락연설에서 "앞 국회와는 완전히 다른 국회가 될 것"이라며 "올바른 일이 있으면 여야 간 협의를 중시하지만 민심에 어긋나는 그런 퇴보나 아니면 그런 지체가 생긴다면 국회법에 따라서 처리하고 그것이 우리 국민들의 삶을 편안하게 만들어 나가야 된다"고 말했다.

이어 "민심을 반영해 나가는 국회의장이 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국민들의 삶 안에 깊숙이 발을 붙일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우 의원 선출과 관련해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선자들의 판단이니 그게 당심이라고 봐야 하지 않겠나"라며 "어떤 후보도 의장 역할을 훌륭하게, 국민의 뜻에 맞게 잘 수행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민주당 몫 국회부의장 후보로는 4선 이학영 의원이 선출됐다. 이 의원은 4선 남인순·4선 민홍철 의원과의 3자 대결에서 과반 득표에 성공하며 결선없이 후보로 선출됐다.

민주당은 국회의장 및 부의장 후보 선출을 마치면서 본격적으로 원 구성 협상에 들어갈 계획이다.

 

 

 

입력 : 2024.05.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