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힘 차기 전대 룰 최대 쟁점은 ‘여론조사’ 반영 비율

7(당원):3(여론조사) 이냐, 6:4냐, 5:5냐…절묘한 묘수 절실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 12일 서울 종로구 총리 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 협의회에 참석자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한덕수 국무총리, 정진석 대통령실 비서실장,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조선DB.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차기 대통령이 되길 간절히 바라는 '개딸(이 대표 강성 지지층인 개혁의 딸)류'들은 이 대표의 상대로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과 유승민 전 의원 등 차기 전당대회 하마평에 오르는 인물 중 누가 되기를 바랄까. 


이들의 마음은 월드컵 조 추첨 때 브라질, 프랑스를 만나기보단 폴란드, 코스타리카와 상대하기를 원하는 축구팬과 대동소이할 것이다. 


다가오는 국민의힘 당 지도부 선출 전당대회 '규정'은 민주당 지지자들의 '원초적인 본능'을 염두에 두고 정해져야 한다는 주장이 많다. 


2021년 국민의힘 전당대회(이준석 승리)는 당원 투표 70%, 여론조사 30%로 진행됐다. 2023년 전당대회(김기현 승리)에서는 바뀐 당헌에 따라 여론조사 없이 당원 투표 100%로 치러졌다. 


2021년에는 역선택 조항이 들어갔고, 23년에는 당원 투표 100%였던 만큼 역선택 방지조항이 적용될 일이 없었다. 


결과적으로 2021년과 2023년 뽑힌 당 대표는 임기를 제대로 마치지 못했다. 여론조사가 포함됐다고 해서 '민심'을 제대로 대변했다고 볼 수 없고, '당심=민심'이란 논리도 인정받지 못한 것이다.


다만 이번 전당대회에서는 '여론조사' 룰이 반영될 가능성이 크다. 완패한 총선을 통해 당심이 곧 민심이란 논리가 처절하게 깨진 탓이다. 


국민의힘은 대선과 총선, 지방선거 등 전국 단위 선거의 후보를 선출하는 당내 경선 여론조사에서 다른 당 지지층을 배제하는 ‘역선택 방지조항’을 의무적으로 넣기로 했다. 


국민의힘은 그간 경선 여론조사 때마다 역선택 방지조항 도입 여부를 두고 내홍을 겪었는데, 이번에 당헌을 고쳐 의무화하도록 못 박은 것이다.


문제는 여론조사를 얼마나 반영하느냐다. 많이 반영하면 이재명 대표 측 지지자들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영향을 미치려 할 가능성이 크다. 그렇다고 너무 낮으면 총선에 완패하고도 정신 차리지 못했다고 비판받을 것이다. 솔로몬의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5.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