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대학 동아리까지 나서 “한‧중 외교회담에서 탈북민 한국행 보장 다뤄야”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NKHR 제공

9일 오전 (사)북한인권시민연합(이사장 김석우, NKHR)이 9일 외교부 청사 앞에서 시민사회단체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오는 13일 예정된 한‧중 외교장관 회담 의제로 ‘탈북

난민 강제 송환 금지 및 탈북민의 한국행 보장’을 포함할 것을 조태열 외교부 장관에 요구했다.


공동 기자회견에는 전환기 정의 워킹그룹(TJWG), 물망초, NK감금피해자가족회, Free to Move(F2M), 통일맘연합회, 국군포로가족회, 북한정의연대(JFNK), THINK 등 10개 시민단체와 재중 탈북민 강제송환 피해자 가족인 김규리‧김혁씨가 참여하였다. 


연세대학교 국제 청년 인권 단체인 ‘Human Rights Hub’와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도 동참했다.


김석우 북한인권시민연합 이사장은 “먹고 살기 위해 북한을 빠져나온 사람들을 그들의 의사에

반해 강제로 체포하는 것은 심각한 인권침해”라며 “중국은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이자 유엔 난민협약과 고문방지협약의 당사국으로써 강제송환 금지 원칙을 철저하게 준수해야 한다. 금번 한⋅중외교장관 회담의 중요 의제로 재중 탈북민의 강제송환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세대학교 인권 단체 Human Rights Hub를 대표하여 참여한 로렌 옙(Lauren Yhip)은 “인권 문제에 공감하는 젊은 세대의 한 사람으로서 이번 기자회견에 동참한 것을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북한으로 송환된다면 심각한 인권침해를 마주하게 될 상황이 분명함에도 강제송환을 한 것을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중국 정부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폐막 하루 뒤인 2023년 10월 9일, 탈북민 600여 명의 대규모

북송을 시작으로 올해 4월 26일 중국 지린성(吉林省) 바이샨(白山) 구류소에 수용됐던 탈북민 약 200명을 북한에 강제 송환 시킨 것으로 파악된다. 이 외에도 4월 26일 전후로 투먼(图 们), 훈춘(珲春)과 단둥(丹东) 등지에서 50~60명의 재중 탈북민이 강제 북송됐다. 


5월 6일에는 중국 난닝(南宁)과 네이멍구(内蒙古) 등에서 탈북민 60여 명이 중국 당국에 체포되어 북한 송환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서 북한으로 강제 송환된 탈북민은 북한 당국에 의한 자의적 구금, 고문, 학대, 성폭력, 강제 낙태, 처형, 노예화 등의 인권 유린에 노출되며, 관련 피해 중언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2014년 발간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의 보고서는 관련 피해를 조직적‧체계적인 반인도 범죄의 하나로 명시했다.


중국의 탈북민 강제 북송은 유엔 난민의 지위에 관한 협약과 고문방지협약에 명시된 강제송환 금지 원칙(non-refoulement)을 위반하는 행위다.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상임이사국이자 난민협약과 고문방지협약의 당사국으로써 강제송환 금지 원칙을 철저히 준수할 의무가 있다. 


이영환 전환기정의워킹그룹 대표는 “북·중 접경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강제북송이 이뤄졌다는 건 코로나19 이전의 탈북민 송환 시스템이 다시 가동을 시작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라며 “사안이 시급한 만큼 외교부는 유엔난민기구(UNHCR)와 중국 측에 탈북민 강제북송 중단을 촉구해야 한다”고 했다.


시민사회단체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대한민국은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국제사회 평화안보‧민주주의‧인권‧법치에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것을 천명했다. 동아시아에서도 자유민주주의 가치와 공동이익에 기반한 외교 전개를 강조하고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28일 ‘해외 체류 탈북민들이 본인의 의사에 반하여 강제 북송되는 것은 심각한 인권유린이며, 강제송환 금지를 규정한 난민지위협약과 고문방지협약은 반드시 준수되어야 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또 “재중 탈북민의 강제 북송과 이들의 안전한 한국행을 중국 측과 직접 논의하지 않는 것은 그간 한국이 외쳐온 자유, 민주주의, 인권의 가치외교에도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지난 5월 7일 외교부는 브리핑 당시 한‧중 외교장관 회담 의제로 탈북민 강제 북송 문제가 포함 여부에 관한 질문에는 응답하지 않았다. 탈북자 북송과 관련해 중국 측에 공식적 항의 전달이 됐는지에 대해서는 확인할 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시민사회단체는 조태열 외교부 장관 앞으로 보내는 공동 서한을 통해 한‧중 외교장관회담의 의제 중 하나로 중국의 재중 탈북민 북송 중단과 중국 내 체류 중인 탈북민의 안전 보장 및 한국행 보장을 논의할 것을 촉구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5.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