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22대 국회의장도 친이재명? 민주당 내 선거전 돌입

6선 추미애 조정식, 5선 우원식 정성호 도전.... '누가 진짜 친명인가' 경쟁 양상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더불어민주당 추미애(오른쪽부터), 조정식, 우원식, 정성호 국회의장 후보가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기 원내대표 선출 당선자 총회에서 함께 손을 모아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22대 국회의장이 다음주 중 결정된다. 원내 제1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의장단 후보선출선거관리위원회에서 7~8일 이틀간 후보자 등록을 받고 오는 16일 선거를 실시한다. 

 

지금까지 출사표를 던진 후보는 4명으로. 6선 조정식 추미애, 5선 우원식 정성호 의원이다. 이들은 모두 친이재명계로 불린다. 후보들은 친명계의 선명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원내대표 선거에서 '찐명(진짜 친명)'으로 알려진 박찬대 의원이 단독출마해 당선되면서 이재명 대표의 의중, 이른바 명심이 당선자들 사이에서 크게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후보들은 당심과 명심을 강조하고 나서는 분위기다. 이미 민주당은 관례상 제1야당 몫이었던 법사위원장과 운영위원장을 가져가겠다고 밝혔고, 김진표 의장을 비판하는 등 국회의장의 중립성도 사실상 부정하고 있다. 민주당이 공고한 친명 체제로 국회를 이끌어나갈 가능성이 매우 커진 상황이다. 

 

국회의장단 선거는 오는 16일 열리며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1,2위 후보가 결선투표를 실시하게 된다. 

 

과거 국회의장은 원내 제1당의 최다선 의원이 사실상 추대형식으로 맡아왔지만, 이번에는 6선과 5선 의원들이 함께 도전하면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입력 : 2024.05.0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