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비서실장 유력 정진석은 누구?

北 연평도 포격 때 호상(虎相·호랑이 얼굴)의 무인 김관진 MB에 추천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국민의힘 정진석(64) 의원이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유력한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르면 이날 이관섭 비서실장 후임으로 정 의원을 임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최근 정 의원을 만나 비서실장직을 제안했다. 정 의원은 충청 출신 5선 의원으로 청와대 정무수석과 국회 부의장 등을 지냈다.


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당선자에게 패했다. 


정 의원은 대표적인 2세 정치인이다. 선친이 6선 의원을 지낸 고(故) 정석모 전 내무부 장관이다. 정 전 장관은 전두환 전 대통령 시절 내무부 장관을 지냈고, 10대 국회부터 15대 국회까지 충남 논산·공주 지역구와 전국구(현 비례대표) 의원으로 6선을 했다.

 

정 의원은 부친이 정계 일선에서 물러난 뒤인 16대 국회부터 부친의 지역구와 겹치는 충남 공주·연기에서 18대 국회까지 내리 3선을 했다. 20·21대 총선에는 공주·부여·청양에서 당선됐다.

 

‘충청 맹주’로 불리는 정 의원은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일보》에서 기자 생활을 하다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권유로 정계에 입문했다.

 

충청 지역을 기반으로 한 소수당에서 정치 생활을 하다가, 2007년 12월 대선을 앞두고 당시 한나라당 후보던 이명박 전 대통령 지지 선언을 하면서 현 국민의힘과 인연을 맺는다. 이명박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을 거쳐 집권 여당 시절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역임했다.

 

정 의원은 키 183cm에 몸무게 90kg이 넘는 거구다. 하지만 정치 스타일에선 “용의주도한 면이 있다”는 평도 동시에 듣는다. ‘여우 같은 곰’ 스타일이란 것이다.


의리도 상당하다. 함께 일하던 보좌진이 총선에 출마하자, 금일봉(金一封)을 주며 “21대 국회에서 당신과 함께 의정활동하는 모습을 상상만 해도 좋다”고 격려한 정 의원이다. 

 

정무적 감각도 탁월하다. 


이명박 정부 당시 터진 북한의 연평도 도발로 김태영 국방장관이 사의를 표하자, 정무수석이었던 정 의원이 “호상(虎相·호랑이 얼굴)을 가진 무인이 나와야 한다”며 이 전 대통령에게 호남 출신 김관진 전 장관을 추천한 것은 유명한 일화다.   


김관진 전 장관은 여전히 진짜 군인으로 국민의 신망이 두텁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4.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