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선거지원'인가, '선거훼방'인가?...계속되는 유승민의 '윤석열 반성' 요구

여당 득표에 부정 효과만..."'총선 이후' 재개 노린 행보"란 비판 제기 가능성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유승민 전 의원이 '선거 지원' 명목으로 총선판에 등장해 계속 해서 '윤석열 반성'을 얘기하고 있다. 그의 주장을 보면, 정말 '선거 지원'을 목적으로 한 발언인지 불분명하다는 비판이 제기될 가능성이 있다.  듣기에 따라 그의 발언은 '이재명당 심판'이 아니라 '윤석열 심판' '국민의힘 심판'을 촉구하는 것으로 오해될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또, '선거 지원'이란 명목으로 다시 얼굴을 드러낸 유승민 전 의원의 현재 언행은 '정권 지원' '한동훈 체제의 국민의힘 선택'을 촉구하려는 게 아니라 '유승민 대안론'을 내세우려는 게 아닌가 하는 의심도 자초할 가능성이 있다. 즉, '선거 지원'을 앞세운 유 전 의원의 언행은 '무늬만 지원 유세'이고, 실상은 '내부총질'이 아니냐는 비판을 초래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유승민 전 의원은 30일, 서울시 마포구 을에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한 함운경 국민의힘 후보 지원 유세를 했다. 이날, 그는 서울시 마포구 홍대입구역에서 “수도권 선거가 굉장히 어렵다”며 “국민들께서 야당이 잘못하는 걸 알면서도 집권여당과 정부에 대해 더 분노하고 있는 것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또 지난 28일, 경기도 화성시 정에 출마한 유경준 국민의힘 후보 지원 유세를 하면서 "나라와 국민을 위해서 진짜 좋은 일 하려고 대통령이 된 것 아닌가. 그런 점에서 진짜 반성하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29일, 서울시 성북구 갑에 출마한 이종철 국민의힘 지원 유세 도중에도 "야당이 형편없는데도 윤석열 정부가 더 미워서 우리를 심판하겠다는 게 지금 국민들 정서 아니냐”며 “중도층이 제일 싫어하는 게 철 지난 이념 논쟁이다. 그런데 매몰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나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에 대해서는 스치듯 언급하면서 지속적으로 윤석열 정권을 향해 '반성'을 얘기하고, 국민의힘 선거 전략에 대해서도 혹평했다. 

 

그는 30일, 또 유경준 후보 지원 유세에서 “맨날 법원에 가서 재판받는 이재명 대표나, 또 곧 대법원 확정판결 나면 감옥 가야되는 조국 대표, 여기보다 우리가 지금 더 밉다는 거 아니냐”라며 “‘종북심판’ 플랜카드 걸고, ‘이조심판’ 플랜카드 걸고 특위 만들고, 그것도 일리가 있지만 국민들의 마음은 지금 거기에 있지 않다”고 말했다.

 

정치인이 자신의 정치적 이해득실에 따라 특정 의도를 가진 발언을 하는 것은 자유의 영역에 속하므로, 그 자체를 놓고 비판하는 것은 부적절하다. 다만, 한 정당에 속한 이가 '정권 지원 대 정권 심판'이란 구도로 진행되는 선거 국면에서 연일 자당 소속 대통령의 '반성'을 운운하는 게 과연 타당한 것인가는 따져볼 필요가 있다. 

 

윤석열 정권에 대해 '일방적'이라는 비판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실제 그런 인상 때문에 지지율이 하락한 것도 사실이지만, 국민의힘에 적을 둔 사람이 선거 국면에서 그 같은 점을 부각하는 행태를 승률을 올릴 수 있는 언행이라고 할 수 있을까. 

 

한편으로는 윤석열 대통령이 선거를 앞두고 '지난 2년'에 대해 사과하는 게 과연 득표에 도움이 될까. 윤 대통령이 선거를 앞두고 그 같은 입장을 밝히는 것은 일단 득표 차원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없는 자충수다. 또 이번 총선의 구도를 스스로 '윤석열 정권 심판'으로 몰아가는 자승자박에 불과하다. 더불어민주당을 포함한 '반윤' 세력의 파상공세를 자초하는 것에 불과하다. 

 

'윤석열 반성'을 요구하는 유승민 전 의원의 발언이 계속 될수록, 그가 강조한 '진짜 반성해야 하는 윤석열' '형편 없는 야당보다 더 미운 윤석열 정부' 등이 부각될 수밖에 없다. 이는 '반성하지 않는 윤석열'로 비화할 가능성이 있다. 유 전 의원의 '의도'가 무엇이든지, 현재 그가 연일 쏟아내는 주장에 대해서는 선거 참패를 자초하는 '실책'이라는 비판이 제기될 수 있다.

 

또한, 이 같은 유승민 전 의원의 언행에 대해서는 선거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자꾸 윤석열 대통령이 '실정'을 했다는 식으로 주장하고, 그를 강조하면서 '한동훈 대 이재명'으로 치러지는 총선 구도를 '윤석열 대 이재명'으로 바꾸려고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을 자초한다는 비판도 제기될 수 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당의 공식 요청은 없었지만, 개별 후보들의 요청에 따라 지원 유세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한다. 이와 관련, 그는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초인적으로 열심히 하고 있어서 (선대위원장 같은) 타이틀은 전혀 필요 없다”며 “수도권, 충청권 중심으로 요청이 계속 들어오는데 시간이 되는 한 가서 적극 도울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유승민 전 의원의 계획 역시 '한동훈 총괄 체제'의 틈새를 비집고 들어가서, '총선 이후' 정치적 재개를 위한 명분 또는 우군을 구축하는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을 살 가능성이 있다. 즉, 당리당략을 위한 활동이 아닌 사리사욕에 따른 행보라는 비판을 제기될 수도 있다는 얘기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3.3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체질 (2024-04-05)

    좀 잠잠했다 싶던히 또 나타나 불편하게 만드누만! 그냥 안보이게 있어주는게 대한민국에 이로운 것을 참고하시게 이제 당신은 정치든 주위든 없어져 주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네 참고하시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