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 정치자금법ㆍ이해충돌방지법 위반 의혹

국회 보건복지위원장-환경부장관 출신 3선 국회의원이 화장품업체 소유 역세권 건물에 특혜입주?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서울 강서구의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 지역구 사무실. 사진=독자 제공

 

 

22대 총선에서 서울 강서병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후보가 특정 업체로부터 특혜를 받아 정치자금법을 위반했다는 의혹, 또 이 업체는 한 후보의 경력(국회 보건복지위원장, 환경부장관)과 관련이 있는 업체라는 점에서 한 후보가 이해충돌방지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8일 국민의힘은 한정애 후보의 지역구 사무실 임대료가 주변 시세에 비해 지나치게 낮은 점을 지적하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정광재 중앙선대위 공보단 대변인은 논평에서 한 후보가 주변시세에 비해 반값도 안 되는 턱없이 저렴한 보증금과 월세로 (지역구) 사무실을 1년 넘게 임대해서 사용하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사실이라면 명백한 특혜이며 정치자금법 위반 소지가 다분하다고 밝혔다이어 이제 민주당이 답하라. 한 후보의 지역 사무실 임대 특혜 의혹에 대해 샅샅이 조사해 진상을 소상히 밝히고, 국민 정서에 맞는 것인지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2022년 정치자금 수입지출보고서에 따르면 한 의원은 2022년 가을부터 서울시 강서구 공항대로(등촌동)에 위치한 등촌역 도보 1분거리의 한 건물 1층을 보증금 2000만원에 월세 130만원으로 임대해 지역사무소로 사용해왔다. 총선을 앞두고 지난 2 29일부터는 같은 건물 2층도 임대했다. 이 건물은 화장품업체인 엘앤피코스메틱(화장품 브랜드명 메디힐) 본사 옆 부속건물이다. 엘앤피코스메틱 소유인 이 건물에는 엘엔피코스메틱 관계사인 트리셀도 들어와 있다.  

 

한 의원은 한국노총 출신으로 19대 비례대표, 20대와 21대 서울 강서병에서 당선된 3선 의원이며 21대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을 역임하고 문재인정부 환경부장관을 지냈다.

 

화장품업체 건물에 보건복지위원장과 환경부장관을 지낸 중진 정치인의 지역사무소가 있는 것이다. 한 의원은 2020 6월부터 9월까지 제21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을 지냈고, 지금도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이다.  보건복지위 소관부처 중에는 화장품관련 업무를 전담하는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있다

 

2009년 창업한 엘앤피코스메틱은 마스크팩으로 유명한 '메디힐' 등 다수의 브랜드를 보유한 화장품업체로, 지난 2017년에는 기업가치 1조2000억원을 인정받아 국내 3호 유니콘 기업(창업 10년 이하의 비상장기업이면서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인 기업)에 선정된 바 있다. 

 

한 의원은 2019 4 24일 엘앤피코스메틱 창립 10주년 행사에서 축사를 했다. 이 행사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노현송 강서구청장,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한 의원 사무실 면적은 156.03( 47.2)이다. 지역구 사무실로는 작지 않은 면적에 9호선 등촌역 8번출구에서 불과 30m 떨어진 초역세권임에도 불구하고 보증금 2000만원, 월세 130만원이라는 낮은 가격의 임대조건인 것이다. 최근 <일요신문> 취재에 따르면 강서구 한 의원 사무실과 비슷한 조건의 매물은 보증금 1억원에 월세는 600만원이었다고 한다.  

 

지역의 한 제보자는 한 의원이 이곳에 오기 전 지역구 사무실의 임대조건에 대해 언급했다. 이전 사무실인 화곡동 사무실은 가장 가까운 지하철역과 약 800m 떨어져있으며 109.44(33) 넓이로 임대조건은 보증금 2000만 원에 임대료 150만원이었다. 더 저렴한 조건으로 더 넓고 지하철역이 가까운 건물 1층으로 이사한 셈이다.

 

한 의원측은 29일 입장문을 내고 “(임대인이) 제시한 금액대로 임대한 것이며, 상권도 제대로 형성돼 있지 않고 오래된 노후건물에 엘리베이터도 없어 책정된 금액이라고 반박했다.

 

han2.jpg

       서울 강서구 등촌동의 한정애 의원 지역구 사무실 입구.  사진=독자 제공

 

다만 해당 건물은 2017년 리모델링을 해 이른바 '노후건물'이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한 의원측이 입장문에서 보건복지위 당시 화장품업계를 힘들게 했던 만큼 화장품업체로부터 특혜를 받았을 수가 없다는 취지로 주장해 한 의원측의 주장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오히려 (한 의원이 화장품업계를) 힘들게 했기 때문에 특혜를 받았다고 보는 것이 더 설득력있지 않느냐굳이 자신이 힘들게 한 회사 건물에 사무실을 얻었단 말인가라고 했다. 이어 "인근지역 1층 사무실 월세 시세가 평당 15만~20만원선인데 비해 한 의원 사무실 월세는 반의 반값도 안되는 턱없이 낮은 가격"이라고 주장했다.  

 



입력 : 2024.03.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